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우즈 대신 출전하는 호마 "저녁은 내가 쏜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의 대회 복귀 연기로 전 세계 골프팬들은 큰 실망에 빠졌다.

하지만 우즈 대신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시즌 개막전 세이프웨이 오픈에 출전하게 된 맥스 호마(미국)에게는 행운이었다.

호마는 우즈의 기권으로 대신 출전하게 된 뒤 트위터에 "고마워, 타이거…저녁은 내가 살게"라는 글을 올렸다.

지난 시즌 성적 부진으로 PGA 투어 출전권을 잃은 호마는 2부 투어인 웹닷컴 투어를 통해 2016-2017 시즌 출전권을 다시 찾은 선수다.

하지만 세이프웨이 오픈에는 출전권이 없었던 호마는 대기 선수로 이름을 올려놓았다가 우즈의 불참이라는 행운을 만났다.

시즌 개막전인 세이프웨이 오픈은 13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나파의 실버라도 골프장에서 열린다.

타이거 우즈 대신 세이프웨이 오픈에 출전하게 된 맥스 호마가 트위터에 올린 글 [트위터 캡처]
타이거 우즈 대신 세이프웨이 오픈에 출전하게 된 맥스 호마가 트위터에 올린 글 [트위터 캡처]

c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07: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