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마르크스 연구 석학 정문길 고려대 명예교수 별세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마르크스 사상을 연구한 석학 정문길 고려대 행정학과 명예교수가 10일 낮 12시10분께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75세.

정 명예교수는 1941년 대구에서 태어나 영남대 정치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 대학원 정치학과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1968년 우석대 전임을 거쳐 1971년 고려대 법대 교수로 임용됐고, 법대에서 정경대 행정학과가 분리된 1982년부터 2007년 정년퇴임할 때까지 고려대 교수로 재직했다.

저서로 마르크스의 소외 이론을 소개한 '소외론 연구'(1978), 헤겔 사후 마르크스가 등장할 때까지 독일 정신사를 고찰한 '에피고넨의 시대'(1987), 마르크스와 엥겔스가 남긴 저작물의 역사를 추적한 '니벨룽의 보물'(2008) 등이 있다.

월봉저작상과 한국출판문화상을 수상했고, 2007년 황조근정훈장을 받았다.

유족으로는 부인 김영혜씨와 딸 진경(포곡고 교사)씨, 사위 최현섭(큰수학학원 원장)씨가 있다. 빈소는 분당서울대병원에 마련됐고, 발인은 12일 오전 8시다. ☎ 031-787-1500.

정문길 고려대 명예교수 [연합뉴스DB]
정문길 고려대 명예교수 [연합뉴스DB]

com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08: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