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가기술표준원 "갤노트7 사용·교환·판매 중지하라"


국가기술표준원 "갤노트7 사용·교환·판매 중지하라"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11일 삼성전자[005930]가 판매중단을 선언한 갤럭시노트7과 관련해 사용·교환·신규 판매를 모두 중지하라는 권고를 내렸다.

국표원은 이날 오전 7시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 판매중단을 발표할 때 동시에 보도자료를 내고 "10일 오후 개최한 '갤럭시노트7의 사고조사 합동회의' 결과 새로운 제품의 결함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삼성전자와 ▲소비자에 대한 갤럭시노트7 사용 중지 권고 ▲새 갤럭시노트7으로의 교환 중지 ▲새 갤럭시노트7의 신규 판매 중지 등에 대해 합의했다고 밝혔다.

국표원은 "소비자 안전을 위한 즉각적인 보호조치를 취할 필요가 있다고 결론을 내렸다"며 "교환·환불 등 제품 수거를 위한 향후 조치에 대해서는 삼성전자 측과 추가로 협의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10일 '갤럭시노트 7의 사고조사 합동회의'에는 산업부, 삼성전자 그리고 민간 전문가가 참석했다.

국표원은 앞으로 '사고조사 전문가 회의' 등을 통해 갤럭시노트 7의 사고 원인 분석을 신속하게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국표원은 지난달 22일 삼성전자가 7월 30일부터 9월 2일까지 생산한 갤럭시노트7 45만6천대에 대해 자발적 리콜을 승인한 바 있다.

지난 8일 현재 수거된 갤럭시노트7은 전체 리콜 대상의 85.3%인 38만9천대다. 제품 교환이 35만2천대, 개통 취소(환불)가 2만1천대, 재고 회수가 1만6천대다.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07: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