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홍삼놈 실종·멜로 주춤에…'구르미' 시청률 추락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발칙했던 홍삼놈 캐릭터가 실종되고, 달달했던 멜로까지 주춤하자 시청률도 하락세다.

20% 위를 걷던 KBS 2TV 월화극 '구르미 그린 달빛'의 시청률이 17%대로 추락했다.

11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밤 10시 방송된 '구르미 그린 달빛' 15회의 시청률은 전국 17.9%, 수도권 18.5%를 각각 기록했다.

홍삼놈 실종·멜로 주춤에…'구르미' 시청률 추락 - 1

서울 지역은 20.9%로 여전히 20%를 지켰지만, 전반적으로 시청률이 내림세다.

5회에서 수도권 20%, 7회에서 전국 20%를 넘어서며 '박보검 신드롬'과 함께 인기 가도를 달리던 '구르미 그린 달빛'은 전주에 방송된 13~14회에서 잇달아 18%대 시청률을 기록하며 시청층 이탈을 보여줬다.

남장 여자 내시 홍삼놈(김유정 분)이 여성임이 일찍 밝혀지면서 극의 주요 동력이 떨어져 나갔고, 귀엽고 발랄했던 홍삼놈의 캐릭터마저 사라지면서 재미가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왔다.

여전히 극의 전개는 빠르지만, 드라마의 주요 기둥인 세자와 남장 여자 내시의 아슬아슬한 사랑에서 힘이 빠져나가면서 뒷심이 달리고 있다.

그러나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 빠져나간 시청률이 경쟁 드라마로 옮겨가지는 못했다.

10일 '구르미 그린 달빛'과 같은 시간 경쟁한 MBC TV '캐리어를 끄는 여자'는 8.2%, SBS TV '달의 연인:보보경심'은 6.8%의 시청률을 각각 기록하며 평소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KBS 1TV '가요무대'는 11.4%로 집계됐다.

홍삼놈 실종·멜로 주춤에…'구르미' 시청률 추락 - 2

pr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07: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