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스라엘 장관 6년 만에 터키 방문…'구호선 사건' 후 처음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이스라엘 장관급 인사가 6년만에 터키를 방문한다.

앙카라 주재 이스라엘대사관은 유발 슈타이니츠 에너지장관이 제23차 세계에너지총회(WEC) 참석차 터키를 방문한다고 10일 밝혔다.

이스라엘 장관급 인사의 터키 방문은 2010년 '가자지구 구호선' 사건 후 6년 만이다.

터키와 이스라엘의 동맹관계는 2010년 터키에서 출발한 가자지구 구호선을 이스라엘군이 나포하는 과정에서 터키인 구호활동가 9명이 숨지며 악화했다.

올해 6월말 양국은 관계 정상화에 합의했다.

이스라엘대사관은 "장관급 방문은 6년만에 처음"이라며 "이는 양국의 관계 정상화에 따른 결과물"이라고 설명했다.

슈타이니츠 장관은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의 사위인 베랏 알바이라크 터키 에너지장관을 만나 에너지 분야 협력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스라엘 장관급 6년만에 터키 방문
이스라엘 장관급 6년만에 터키 방문올해 6월 29일 텔아비브 주재 터키대사관이 전날 아타튀르크국제공항 자폭 테러 희생자를 추모하며 게양한 조기(앞)와 이스라엘국기가 바람에 휘날리고 있다. [EPA=연합뉴스]

tr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0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