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파리기후협정 내달 발효…"무역업계 적극 대응 필요"

국제무역연구원 보고서 "관세, 벌금 등 여러 위험 노출 가능성"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작년 프랑스 파리에서 체결된 기후변화협정이 다음 달 4일 공식 발효됨에 따라 국내 무역업계도 서둘러 대응에 나설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파리 기후변화협정은 교토의정서를 대체해 2020년 이후 새로운 기후변화체제를 수립하기 위한 전 지구적 약속으로 평가받는다.

협정의 골자는 각국이 지구의 평균온도 상승 폭을 산업화 이전과 비교해 섭씨 2도보다 훨씬 작게 제한한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모든 국가는 2020년까지 스스로 장기 저탄소 개발 전략을 수립하고 제출해야 한다. 2023년부터 5년 단위로 국제사회 차원의 이행점검도 실시된다.

당장 다음달부터 무역환경에 급격한 변화가 생기는 것은 아니지만, 장기적으로는 세계 무역질서에 큰 영향이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은 11일 '기후변화 이슈에 따른 무역환경 변화와 대응' 보고서를 통해 "국내 기업이 기후변화 관련 국제무역 변화를 정확하게 인식하고 대비하지 않으면 관세, 벌금, 수출시장 진출 장벽 등 여러 위험에 노출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신기후체제 출범을 계기로 환경규제가 강화되고 탄소세·배출권 거래제 등의 도입이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또 기후기금을 활용한 사업이 지난해 말부터 본격화됨에 따라 새로운 시장이 열릴 것으로 전망했다. 기후기금은 개도국의 온실가스 감축을 지원하기 위해 2020년까지 연간 1천억달러(약 111조원) 규모로 조성된다.

환경 관련 상품 무관세화가 확대되고 온실가스를 많이 배출하는 제품에 대한 규제가 생기는 등 무역환경도 상당히 변할 것으로 전망됐다.

보고서는 "우리 기업은 사후 대응에 그치지 말고 남들보다 앞서 친환경·저탄소 전략을 도입해 새로운 시장을 선점해야 한다"며 "핵심기술개발을 통해 제품의 부가가치를 높이고 국제표준화로 수출경쟁력을 끌어올릴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이어 "기후변동성이 확대되면서 에너지 수급에 차질이 빚어지고 원자재 가격과 물류비가 급상승하는 등 기업의 비용부담이 증가하고 있다"며 "경영 전단계에서 생산 프로세스를 최적화하고 전사적인 차원에서 환경경영을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