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동주, 신동빈 고발…경영권 공격 재개

"롯데쇼핑, 中 손실 3천700억 누락 공시"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이유미 기자 = 신동빈 롯데 회장이 지난달 29일 영장 기각으로 가까스로 구속을 피했지만, 형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신 회장을 상대로 다시 소송에 나서면서 롯데가(家) 형제간 경영권 싸움은 오히려 다시 불이 붙는 분위기다.

11일 SDJ코퍼레이션(회장 신동주)에 따르면 신동주 전 부회장은 신동빈 회장의 영장이 기각된 직후인 지난달 30일 신 회장과 이원준 롯데쇼핑 대표, 롯데쇼핑 공시 책임자를 검찰에 고발했다.

고발장에서 신동주 전 부회장은 신동빈 회장과 이 대표 등이 롯데가 인수한 타임즈, 럭키파이 등 중국 현지 기업의 영업권 '손상차손' 약 3천700억 원을 누락한 거짓 연결재무제표를 2013년 5월부터 2015년 11월까지 작성, 공시해 '주식회사의 외부감사에 관한 법률(외감법)'을 위반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상차손은 시장가치의 급격한 하락 등으로 자산의 미래 경제적 가치가 장부가격보다 현저하게 낮아질 가능성이 있는 경우 이를 재무제표상 '손실'로 반영하는 것을 말한다.

롯데쇼핑은 올해 2월 초 잠정 실적 공시를 통해 지난해 중국 영업권 가치를 재산정하는 과정에서 장부상으로 3천억 원이 넘는 손실을 봤다고 밝힌 바 있다. 2006년 롯데쇼핑이 증시에 상장된 이후 첫 번째 적자다.

당시 롯데쇼핑은 3천461억 원에 이르는 대규모 당기순손실에 대해 "특히 중국 현지 기업·사업장 등을 인수할 때 발생한 영업권의 가치가 크게 깎였고, 이를 국제회계기준(IFRS)에 따라 회계 장부에 반영하면서 적자 폭이 커졌다"며 "향후 5년간의 중국 경기가 매우 불투명해졌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롯데쇼핑이 중국 타임즈, 럭키파이 등의 기업을 인수하면서 해당 기업의 노하우, 인적 자산, 시너지 효과 등을 고려해 실질 가치 외 추가로 '영업권' 명목의 대가를 지불했는데, 6천억 원에 이르는 이 영업권의 가치가 중국 경기 둔화로 모두 손실 처리됐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신동주 전 부회장 측은 이런 중국 영업권 손실 사실을 롯데가 일부러 늑장 공시했거나, 장부에 반영된 손실 규모가 실제보다 적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런 고발 사실에 대해 롯데그룹 관계자는 "아직 피고발 사실을 통보받지 못했다"며 "통보받으면 사실 관계를 파악해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동주 전 부회장은 지난해 7월 경영권 분쟁이 시작된 이후 한국과 일본에서 본인 또는 신격호 총괄회장 명의 등으로 신동빈 회장이나 롯데 계열사, 계열사 대표 등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업무방해·재물은닉 혐의 형사 고소 등 다수의 소송을 제기했다.

신동빈 롯데 회장(왼쪽)과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
신동빈 롯데 회장(왼쪽)과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

shk999@yna.co.kr, gatsb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07: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