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 일본 이어 세계 두번째로 원전 빨리 지어…평균 56개월

최근 20년간 건설된 원전의 세계 평균 공사기간은 190개월
한수원 "공기는 짧아도 안전이나 내구성엔 아무런 문제 없어"
한빛 원자력발전소 1호기
한빛 원자력발전소 1호기[연합뉴스TV 캡처]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우리나라가 일본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원자력발전소를 빨리 짓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세계의 원자로 2016년 판' 보고서에 따르면 가동 중인 원전을 보유한 세계 31개 국가 중 최근 20년간(1996년 이후) 신규 완공된 원전이 있는 나라는 15개국이다.

이들 15개국은 이 기간 모두 83기의 원전을 지었는데 원전 건설에 소요된 평균 공사 기간은 190개월(15년 10개월)이었다. 다만 국가별로 편차가 컸다.

원전의 평균 공기가 가장 짧은 나라는 일본으로 평균 46개월 만에 원전 1기를 건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은 최근 20년간 모두 8기의 원전을 건설했다.

이어 13기의 원전을 지은 한국의 평균 건설 기간은 56개월로 일본에 이어 두 번째였다. 우리나라는 다른 나라들이 평균적으로 걸리는 시간의 3분의 1이면 원전 1기를 지은 셈이다.

그다음으로는 평균 공기 68개월인 중국(28기)이 3위를 차지했다. 한중일 3국이 최근 20년 새 원전을 지은 나라들 중 가장 빨리 원전을 건설한 것이다.

작년 기준으로 전체 전력 생산량의 77%를 원자력발전으로 생산해 원전 의존도가 가장 높은 프랑스는 이 기간 4기를 건설했는데 평균 공기는 126개월로, 일본의 3배에 가까웠다.

미국에서는 1기를 지었는데 272개월이 걸렸다. 미국은 원전 100기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는 세계에서 가장 많은 것이다.

원전별로 건설 기간을 보면 일본의 가시와자키 가리와 원전 6호기가 39개월 만에 완공돼 세계에서 가장 빨리 지은 것이다.

그다음으로는 한국의 월성 3호기가 49개월 만에 완공돼 두 번째로 공기가 짧았다.

원전을 짓는 한국수력원자력은 이처럼 공기가 짧아도 원전의 안전이나 내구성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한수원 관계자는 "원전 주변의 인프라 구비 수준이나 원전 건설 공법의 개선 등에 따라 건설 기간을 앞당길 수 있었던 것"이라며 "공사 기간이 시작되는 터 파기 전 사전준비를 많이 하는 점도 공기 단축의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공기를 줄인다고 해서 안전에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고, 만약 그렇다면 감독기구인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 건설 승인을 안 해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sisyph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06: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