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학용 "최전방 야전부대 구급차 7대 중 1대가 노후"

송고시간2016-10-11 06:00

867대 중 130대가 내구현안 10년 경과…25대는 '20년 초과'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전방 야전부대의 응급환자를 후송하기 위해 육군에서 운영하는 구급차가 7대 가운데 1대 꼴로 내구연한 10년을 넘겨 교체 시기가 지났다고 국회 국방위 소속 새누리당 김학용 의원이 11일 제기됐다.

김 의원이 이날 육군본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육군의 표준형 구급차 867대 가운데 130대(15%)가 내구연한 10년을 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이 가운데 25대는 무려 20년이 초과해 안전사고 위험에 노출된 것으로 평가됐다.

표준형 구급차는 산악지형이 많은 최전방 부대에서 환자수송과 응급처치를 위한 목적으로 운영되고 있으나 이들 '노후 구급차'의 경우 심폐소생술기나 산소공급장치 등 기본적인 의료 장비도 없이 단순 후송능력만 갖추고 있으며, 일부 구급차는 운행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노후화한 구급차를 무리하게 운영해서 생기는 안전사고에 군이 너무 안일하게 대처하는 것 같다"면서 "최전방 장병들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게 국가안보와 직결된다는 점에서 표준형 구급차의 신형 교체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김학용 "최전방 야전부대 구급차 7대 중 1대가 노후" - 1

huma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