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대선 TV토론> 펜스 "트럼프 대승" 주장…부통령 티켓 반납 일축

'트럼프와 함께' 분명히 해 공화당내 후보사퇴론 가라앉을 듯


'트럼프와 함께' 분명히 해 공화당내 후보사퇴론 가라앉을 듯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의 부통령 러닝메이트인 마이크 펜스 인디애나 주지사가 9일(현지시간) 2차 TV토론 직후 "트럼프의 대승"이라고 주장하는 글을 트위터에 올렸다.

펜스가 '음담패설 녹음파일' 파문으로 '벼랑 끝 위기'에 빠진 트럼프를 버릴 것이라는 항간의 추측을 일축하고 트럼프를 재신임한 언급이다.

그는 트위터에 "나의 러닝메이트 도널드 트럼프의 대승!"이라며 "당신과 함께 있어 자랑스럽다.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라고 썼다.

공화당 일각에서는 녹음파일 파문 이후 트럼프에 대한 지지를 철회하거나 후보 사퇴를 촉구하는 것은 물론 후보를 펜스로 교체하라는 주장이 제기된 바 있다.

이 때문에 파문 이후 모호한 입장을 유지해온 펜스의 입에 시선이 쏠렸다.

그러나 이날 펜스가 2차 토론을 트럼프의 승리라고 주장하면서 함께 대선을 치르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힘에 따라 후보를 교체하라는 공화당 내 압박은 다소 수그러들 전망이다.

앞서 펜스는 8일 성명에서 "남편과 아버지로서 11년 전 영상에 나오는 트럼프의 발언과 행동에 상처받았다"며 "나는 그의 발언을 용납하거나 방어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트럼프의 가족을 위해 기도하며 그가 내일 밤 자신의 마음속에 잇는 것을 보여줄 기회를 얻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공화당 1인자 폴 라이언 하원의장과의 위스콘신 공동유세를 취소했다.

트럼프 재신임한 부통령 후보 마이크 펜스가 2016년 10월7일 유세하는 모습
트럼프 재신임한 부통령 후보 마이크 펜스가 2016년 10월7일 유세하는 모습[AP=연합뉴스 자료사진]

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0 12: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