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갤럭시노트7 어떤 기술적 문제 있었나

외부 충격 완충·발열 방지 등 설계 문제 제기
갤럭시노트 7 [AP=연합뉴스 자료사진]
갤럭시노트 7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한지훈 기자 = 국내외에서 발화가 잇따르고 결국 생산 중단에까지 이른 삼성전자[005930]의 새 갤럭시노트7은 기술적으로 무슨 문제가 있었던 것일까.

갤럭시노트7은 발화 사고가 처음 발생했을 때 배터리 결함이 원인으로 지목됐지만 새로운 배터리를 장착한 제품에서도 발화 보고가 잇따라 다른 문제가 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2일 250만대에 이르는 구형 갤럭시노트7의 글로벌 리콜을 발표하면서 '배터리 결함'을 원인으로 제시했다.

당시 삼성전자는 배터리 설계 상의 문제가 아닌 제조상의 문제로 발화가 발생했다고 결론을 내렸다. 따라서 문제의 배터리를 제조한 관계 회사로부터 제품 조달을 중단하고 전량 중국 ATL의 배터리를 사용했다.

그러나 9월 하순부터 글로벌 시장에 공급된 새 갤럭시노트7의 발화 사례가 잇따르면서 삼성전자의 '원인 진단'이 잘 못된 것 아니냐는 의심의 목소리가 나온다.

새 갤럭시노트7도 구형과 마찬가지로 배터리 안의 분리막에 문제가 생겨 음극과 양극의 접촉이 생기며 불이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스마트폰에 쓰이는 리튬이온 배터리는 분리막을 사이에 두고 양극과 음극이 분리돼 있는데, 외부 충격으로 분리막이 훼손되면 두 극이 맞닿으면서 과전류가 흐르면서 화재나 폭발로 이어질 수 있다.

지난달 2일 삼성본관에서 열린 갤럭시노트7 관련 긴급브리핑에서 '배터리 결함'을 원인으로 제시한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달 2일 삼성본관에서 열린 갤럭시노트7 관련 긴급브리핑에서 '배터리 결함'을 원인으로 제시한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특히 탈착형 배터리 대신 변형이 가능한 파우치(pouch)형 내장 배터리를 쓰면 부피를 줄이고 에너지 밀도를 높일 수 있으며 방진·방수 설계도 가능해 디자인상 장점이 있으나, 그만큼 충격 등 외부 충격이나 발열 등에 더 취약할 수 있어 이를 감안한 스마트폰 설계가 필요하다.

이 때문에 삼성전자가 작년부터 일체형 스마트폰으로 설계를 바꾸면서 이런 위험을 제대로 해결하지 못한 채 성능 향상에만 심혈을 기울이다가 문제를 간과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갤럭시노트7 배터리는 전작 3천mAh에서 3천500mAh로 용량을 향상, 소비자들의 큰 불만 중 하나였던 배터리 용량을 크게 늘리는데 성공했다. 또 고속충전과 무선충전이 지원된다.

삼성전자는 작년에 출시한 갤럭시S6와 갤럭시노트5부터 탈착형 대신 일체형 내장 배터리를 사용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배터리 이외의 문제 가능성도 제기된다.

한 배터리업계 관계자는 10일 "배터리만의 문제가 아닐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외장 케이스 설계를 잘못했든지 뭔가 소프트웨어상 문제가 있든지, 여러 가지로 다시 처음부터 합리적 의심을 해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유리와 알루미늄으로 싸여 있는 제품인데 약한 충격에도 배터리에 손상이 간다면 안심하고 들고 다니기 어렵다는 얘기"라며 배터리에 가해지는 충격을 완화하기 위한 설계에 문제가 있을 가능성을 지적했다.

solatido@yna.co.kr,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0 13: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