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포스코, 0.8mm 초박판 열연코일 생산 국내 첫 성공

"기존 제품보다 얇아…냉연 대체 고부가가치 초극박재 생산 가능"
포스코, 0.8mm 열연코일 생산 첫 성공
포스코, 0.8mm 열연코일 생산 첫 성공(서울=연합뉴스) 포스코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생산에 성공한 0.8mm 두께의 열연코일. 포스코는 자체 고유기술인 압축연속주조압연설비(CEM)를 활용해 냉연코일 수준 두께의 열연코일 생산에 성공했다고 10일 전했다. [포스코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포스코[005490]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0.8mm 두께의 열연코일 생산에 성공했다고 10일 밝혔다.

일반적으로 열연코일의 최소 두께는 1.2mm 수준이다. 0.8mm 열연코일을 만들려면 1.2mm 제품보다 압력이 33% 이상 필요해서 일반적인 열간압연(금속재료를 재결정 온도 이상으로 가열해서 하는 압연) 방식으로는 판이 터지는 등의 문제가 발생한다.

그러나 포스코는 자체 고유기술인 압축연속주조압연설비(CEM)를 활용해 냉연코일 수준 두께의 열연코일 생산에 성공했다. 이 정도 두께의 열연제품 생산에 성공한 사례는 이탈리아 아베디 사(社)뿐으로, 국내에서는 처음이다.

CEM은 고온의 쇳물을 식히지 않고 한 번에 코일로 만들어내는 공정이다.

포스코는 이번 시험생산이 성공함에 따라 CEM 기술을 가지고 1.0mm 미만의 초극박 냉연 대체제품을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나아가 앞으로 0.8mm 열연제품 대량생산 체제를 갖추게 되면 기존 냉연제품 시장이던 자동차 내부 패널, 모터코어, 가전제품의 부품, 파이프 등을 0.8mm 열연제품으로 대체함으로써 포스코뿐만 아니라 고객사의 원가절감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포스코는 초극박재 압연 안정화 기술개발을 통해 0.75mm 두께의 열연코일 생산 가능성을 검토하고 더 얇은 열연강판의 시험생산도 진행하기로 했다. 또 초극박재 생산기술과 산세강판(PO재) 생산기술을 접목한 초극박PO재 생산 등 고부가가치강 생산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0.8mm 열연코일 [포스코 제공]
0.8mm 열연코일 [포스코 제공]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0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