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홍준표 주민소환 허위서명 참고인 조사 '과잉 수사' 공방(종합)

운동본부 "3천명 이상 조사 공권력 남용" vs 경찰 "적법 절차 따른 수사"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홍준표 경남도지사 주민소환운동본부는 10일 경남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주민소환 청구 서명에 참여한) 도민 36만 명의 염원을 훼손하는 홍 지사 지지자들의 책동과 경찰의 과잉 수사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홍준표 주민소환 허위서명 참고인 조사 '과잉 수사' 공방(종합) - 1

이 단체는 경남경찰청이 지난달 26일 유효 서명 부족으로 각하 결정이 난 홍 지사 주민소환 투표 청구과정에서 불법 서명이 있었는지 현재 수사하는 것과 관련, "경찰이 주민소환에 참여한 도민 중 3천 명이 넘는 사람에게 참고인 조사를 하겠다고 한다"며 "공권력 남용이고 민주적 지방자치를 위축시키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나라에서는 보수단체에서 시민사회단체를 고발하고, 수사기관이 그것을 빌미로 수사를 강행해 시민사회단체를 탄압하는 사례가 빈발하고 있다"며 "(이 사건을 고발한) 공병철은 홍 지사의 측근으로 박종훈 교육감에 대한 불법 허위 서명을 조작한 박종훈 교육감 주민소환운동본부의 공동대표이자 투표 청구인 대표자 가운데 한 명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홍 지사 측근에 의해 홍준표 주민소환운동이 훼손되는 것을 용납하지 않겠다"며 "홍 지사 주민소환운동에 참여한 선량한 도민들이 피해를 당하는 것을 묵과하지 않겠다"고도 덧붙였다.

홍 지사 주민소환운동본부 측은 "경찰은 참고인 조사를 남발하는 등 민주주의를 위축시키는 행위를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경찰 측은 "고발을 접수하고 적법한 절차에 따라 수사하고 있다"며 "(참고인 조사는) 관련 절차에 따른 것이지 무리한 수사가 아니다"고 설명했다.

앞서 6월 말과 7월 초 보수 성향 시민단체 회원인 공병철 씨를 포함한 도민 2명은 주민소환 투표 청구 서명부 일부에 허위 서명이 이뤄졌다며 고발장을 제출한 바 있다.

두 건의 고발 내용을 종합하면 이들은 특히 창원·통영 등 7∼8개 시·군에서 진행된 투표 청구 서명부에서 허위·중복 서명 등 정황이 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이 건에 연루된 수임인 50명에게는 출석요구서를 발송한 상태다. 서명 참가자 3천여 명에 대해서는 전화로 서명 여부 확인 작업을 하고 있다.

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0 11: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