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농업인구 200만명선 붕괴…2050년 108만명까지 줄어 '비상'

농업인구 초고령화도 가속…자민당 프로젝트팀 대책마련 나서

(서울=연합뉴스) 이춘규 기자 = 일본 농업인구가 올해 200만명 선이 무너진 데 이어 2050년에는 그 절반 수준인 108만명까지 줄고 그중 30%는 85세 이상이 될 것이라는 추산이 나오자 일본 정부에 비상이 걸렸다.

10일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일본 집권 자민당 농림수산업 기본방침책정 프로젝트팀(위원장 고이즈미 신지로 의원)은 2050년 농업인구를 이렇게 전망하고 농업인재 육성과 노동력 확보 방안을 위한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오이학교로 오세요'
'오이학교로 오세요'[가이요<일 도쿠시마현>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신규로 농업에 취업한 사람들에게 오이 재배법이나 농업경영법을 기초부터 가르치는 도쿠시마현 가이요초의 '오이 학교(큐리주쿠)' 홍보.

일본 정부·여당은 '농업인구 절벽' 현상이 현실화되면 일본 농업 생산을 유지할 수 없다는 판단에 따라 11월 마련할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중장기 대책에 비상대책을 포함한다.

일본에서 기간적 농업종사자와 상시고용자를 합친 농업취업자는 2010년 219만명이었다. 프로젝트팀의 추산에서는 2025년 163만명, 2050년에는 108만명으로 줄어든다는 결과가 나왔다.

세대별 농업인구 구성비에서는 초(超)고령화가 예고돼 문제가 더욱 심각하다.

세대별 구성을 보면 농업생산의 주요 담당자인 60대 이하 농업인구는 2010년 124만명에서 2025년 81만명, 2050년에는 60만명으로 빠르게 줄어든다. 이에 반해 85세 이상 초고령자가 농업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각각 같은 시기에 3%, 22%, 29%로 급상승하게 된다.

작년에 책정된 일본 농림수산성의 '식량·농업·농촌기본계획'에서는 일본 농업생산을 계속하기 위해서는 90만명 정도의 농업인구가 필요하다는 추산을 기초로 할 때 위험한 수준이다.

자민당 프로젝트팀은 다양한 정책 대안으로 일본농업의 위기를 돌파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농업교육·연수의 충실화로 국내외 농업시장에서 활약할 농업경영층 육성 필요성을 역설했다.

노동력 부족을 메꾸기 위해 농업생산에 외국인이나 로봇 활용도 불가피하다고 명시했다.

자민당 프로젝트팀의 방안은 주무부서인 농림수산성의 정책수립을 통해 구체화된다.

농림수산성은 세부적으로 주요 취농 대상인 농업법인의 고용 확대 정책을 펴기로 했다.

아울러 청년층의 취농 보조금 제도를 개선, 농업현장에서 혁신을 수행할 젊은층의 농업 참여를 적극 유도하기로 했다. 현역 농민들을 상대로 한 농업경영학원도 추진한다.

다만 일본이 범정부 차원에서 추진하고 있는 외국인의 농업 활용 문제에 대해서는 농업생산 현장에서 문화적 충돌 증가나 농업노동자 임금 하락으로 연결될 수 있다며 신중론이 나올 가능성도 있다.

한편 농업에 취업한 일본 인구는 올해 200만명 선이 무너졌다. 이날 요미우리·마이니치 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농업인구는 1990년에는 480만명을 웃돌았지만, 올해 2월 현재 192만2천여명이 됐다.

농업인구는 작년에 비해 8.3% 줄어든 것으로, 2008년 농업인구 300만명 선이 무너진 뒤 불과 8년 만에 200만명 선도 맥없이 무너진 것이다.

tae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0 11: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