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88세 푸미폰 태국 국왕, 상태 불안정…인공호흡기 부착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세계 최장수 즉위 기록을 보유한 푸미폰 아둔야뎃(88) 태국 국왕의 상태가 불안정하다고 현지 언론이 10일 보도했다.

태국 왕실 사무국은 전날 밤 성명을 통해 의료진이 혈액투석 및 과도하게 분비되는 척수액을 빼내기 위한 삽관 교체후 푸미폰 국왕의 건강상태가 불안정해졌다고 밝혔다.

혈압이 간헐적으로 떨어지는 현상이 나타나자 의료진은 인공호흡기를 부착했다.

또 심장 초음파 검사 결과 폐의 혈압이 높아 좌심실로 유입되는 혈류량이 줄어드는 것으로 확인됐다.

의료진은 폐혈관을 확장하기 위한 약물 투입 후 맥박과 혈압이 다소 개선됐지만, 전반적인 증세가 불안정해 상태를 주시하고 있다고 사무국은 덧붙였다.

푸미폰 국왕은 앞서 지난 1일에도 심각한 혈액감염과 폐에 물이 차는 증세를 보여 치료를 받았다.

1946년 즉위해 70년간 태국을 통치해온 푸미폰 국왕은 세계 최장수 재위 기록을 갖고 있다.

그러나 지난 2009년부터 고열과 저혈압, 심장 박동수 증가 등 증세로 여러 차례 병원 신세를 지면서 건강 이상설을 낳았다.

그는 지난 1월 병원 치료 도중 휠체어에 탄 채 모습이 포착된 이후 5개월째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국왕 건강 기원하는 태국인들
국왕 건강 기원하는 태국인들지난 6월 푸미폰 국왕의 즉위 70주년을 맞아 태국인들이 국왕 부부의 건강을 기원하고 있다[AP=연합뉴스 자료사진]

meol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0 09: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