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타이거 우즈, 복귀전에서 부상만 없어도 성공한 것"

골프 전문가들, 우즈 성적에 큰 기대 걸지 않아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부상 없이 4라운드만 돌아도 대성공이다"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의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복귀를 앞두고 골프 전문가들은 그의 성적에는 크게 기대하지 않았다.

우즈는 지난해 10월 윈덤 챔피언십 이후 14개월 만에 대회에 출전한다.

그 동안 우즈는 허리 수술을 두차례 받았다. 허리가 완쾌될 무렵에는 행사에 나갔다가 100야드도 안되는 거리에서 웨지 샷을 하다가 물에 빠뜨리기도 했다.

미국의 골프채널은 1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나파의 실버라도 골프장에서 개막하는 세이프웨이 오픈을 앞두고 "우즈가 이 대회에서 4라운드 동안 부상없이 마치는 것이 최고의 성공"이라고 전망했다.

우즈는 이 대회에 미국프로농구(NBA) 스타 스테픈 커리와 프로암 라운드도 예정돼 있어 실제로는 5라운드를 치른다.

그의 몸 상태가 어떤지 이번 대회에서 체크할 수 있다.

골프채널의 윌 그레이는 "기준선을 낮게 놓아야 한다"며 "우즈가 72홀을 무사히 통과한다면 '작은 우승'을 달성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의 마크 고디치는 "이번 일요일에 우즈의 경기를 보고 싶다"며 "그것은 컷을 통과해 3라운드까지 부상없이 경기를 치른다는 것을 뜻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골프매거진의 조 파소프는 "대회가 열리는 실버라도 골프장은 나무가 줄지어 서있고, 단단한 그린과 까다로운 러프가 있는 곳"이라며 "보상과 징벌을 확실하게 주는 코스인만큼 우즈의 실력을 테스트하기 좋은 장소"라고 전망했다.

c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0 08: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