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국, 한국산 유정용 강관 반덤핑 재심서 마진율 인하

최대 9.83%포인트 내려…이미 낸 관세액 중 736억원 환급 추정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미국 정부가 한국산 유정용 강관에 대한 반덤핑 마진율을 원심보다 최대 9.83%포인트 인하할 것으로 확인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주미 대한민국 대사관, 업계 등을 통해 파악한 결과 미국 상무부는 한국산 유정용 강관에 대한 1차연도 연례재심 반덤핑 예비판정에서 원심 최종판정보다 최대 9.83%포인트 인하된 반덤핑 마진율을 적용할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유정용 강관은 원유, 천연가스 채취에 사용되는 고강도 강관이다.

업계별로 보면 현대제철은 원심 15.75%에서 재심 5.92%로 9.83%포인트, 세아제강은 12.82%에서 3.80%로 9.02%포인트, 넥스틸은 9.89%에서 8.04%로 1.85%포인트 내린다.

이번 결과가 내년 4월로 예정된 연례재심 최종판정에도 유지된다면 이미 납부한 반덤핑 관세액을 업체별로 600만∼1천900만달러씩 모두 6천600만달러(약 736억2천만원)을 환급받을 것으로 추정된다.

미국은 2014년 7월 이뤄진 한국산 유정용 강관에 대한 반덤핑 원심 최종판정에서 예비판정 0%보다 훨씬 높은 마진율을 부과했다.

그러나 정부와 업계가 판정 결과를 미국 국제무역법원(CIT),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하고 연례재심에 대응하는 등 적극적인 대응 노력을 기울인 결과 이번과 같은 결과를 얻게 된 것으로 산업부는 평가했다.

미국 CIT는 원심 최종판정 당시 마진율 산정 방식이 부적절했고 우리 기업에 충분한 정보 제출 기회를 주지 않았다는 이유로 미국 상무부에 재조사를 지시했다.

한국산 유정용 강관의 미국 수출은 2014년 14억1천500만달러에 달했지만, 저유가에 따른 에너지 개발 수요 급락과 반덤핑 조치로 인해 2015년 3억7천400만달러로 전년보다 73.6% 급감했다.

<표> 한국산 유정용 강관 1차 연례재심 예비판정 결과

원심최종(‘14.7.10) 재심예비(‘16.10.7) 마진율 차이 환급액(추정)
넥 스 틸 9.89% 8.04% △1.85%p 총 6천600만불
(업체별로 600만~1천900불)
세아제강 12.82% 3.80% △9.02%p
현대제철 15.75% 5.92% △9.83%p
기 타 12.82% 5.92% △ 6.9%p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0 08: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