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유엔 美대사 "北압박 위한 모든 도구 사용"…판문점도 방문(종합2보)

"北주민 고통 잘알아, 어둠에 빛비출 것"…하나원도 찾아 대북 압박
브리핑하는 서맨사 파워
브리핑하는 서맨사 파워(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서맨사 파워 유엔주재 미국 대사가 9일 오후 서울 용산구 남영동 주한 미국대사관 공보원에서 북한과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김효정 기자 = 방한 중인 서맨사 파워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9일 "유엔 안보리가 북한을 압박할 수 있는 한가지 도구이긴 하지만 미국은 이를 다루기 위해 모든 도구를 사용할 의지가 있다"고 밝혔다.

파워 대사는 이날 서울 용산구 남영동 주한미국대사관 공보과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성명 발표와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여기(도구)에는 전 세계적으로 우리가 동원하는 (북한에 대한) 외교적 압박도 포함돼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파워 대사는 "제가 한국과 한국민에게 전하는 메시지는 분명하다"면서 "미국은 지리적으로 북한으로부터 한국보다 더 멀리 떨어져 있지만 우리는 한국만큼이나 북한의 위협을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는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조태열 유엔 대사 내정자와 대화하는 파워 대사
조태열 유엔 대사 내정자와 대화하는 파워 대사(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서맨사 파워 주유엔 미국대사가 9일 오후 황교안 국무총리와 면담하기 방문한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접견실에서 차기 유엔주재 대사 내정자인 조태열 외교부 제2차관과 대화하고 있다. utzza@yna.co.kr

이어 북한의 위협은 "한미뿐 아니라 국제질서의 근간을 위협하는 것"이라면서 "이런 위협을 다루는 데 있어서 한국과 나란히 할 결의를 갖고 있고, 우리의 결의는 흔들림이 없으며, 우리의 의지는 철갑 같은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한일 순방에 대해 "한일의 긴밀한 파트너들과 북한의 셈법을 효과적으로 어떻게 바꿀 것인지에 대해 협의하기 위해 왔다"면서 "그것의 주요한 부분은 새로운 안보리 결의를 만들어 내는 것으로 결의안에는 새로운 제재를 어떻게 가할지, 이미 있는 제재의 이행을 위해 어떻게 조일 것인지가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응한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 논의 과정에서 가장 어려운 점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안보리 협상에서 가장 큰 도전은 나머지 14개 회원국이 있다는 사실이다. 중국과 러시아를 포함한 다른 안보리 국가들이 지지하는 안을 만드는 것이 필요하다"고 언급, 중국과의 협상이 난항 중임을 시사했다.

기존 안보리 결의 2270호에 대해서는 북한 주민에 대한 민생목적의 예외 조항을 거론하며 "(결의를) 이행하지 않는 방향으로 예외가 활용되기도 했다"고 언급, 중국의 겨냥한 것이라는 관측을 낳았다.

황 총리, 파워 주유엔 미대사와 북핵 논의
황 총리, 파워 주유엔 미대사와 북핵 논의황 총리, 파워 주유엔 미대사와 북핵 논의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황교안 국무총리가 9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방한 중인 서맨사 파워 주유엔 미국대사와 북핵 문제 등에 관해 논의하고 있다. utzza@yna.co.kr

파워 대사는 이날 회견에 앞서 경기도 안성의 북한이탈주민정착지원사무소(하나원)과 판문점을 잇따라 방문하고, 황교안 국무총리를 면담했다.

파워 대사는 낮 12시 17분께 헬기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경비대대인 캠프 보니파스에 도착, 장병식당에서 한미 장병들과 오찬을 함께 한데 이어 남북 분단의 현장인 판문점을 방문했다.

북한 측 판문각이 마주 보이는 우리측 자유의 집 앞에서 미군 장교로부터 간단한 브리핑을 받은 후 낮은 콘크리트 턱으로 표시된 군사분계선(MDL) 앞에서 토머스 밴달 미 8군사령관과 이승준 유엔사 군사정전위 비서장(대령) 등과 기념촬영을 하고, 군사정전위원회 회담장(T2) 건물 내부를 둘러봤다.

파워 대사의 방한은 물론, 이날 판문점 방문은 상당히 이례적이다.

판문점 방문한 파워 대사
판문점 방문한 파워 대사(서울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서맨사 파워 유엔주재 미국 대사(가운데)가 9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비무장지대 내 판문점을 방문해 군 관계자에게 설명을 듣고 있다. 파워 대사는 취임 후 처음으로 한국을 찾았다.

파워 대사는 회견에서 판문점 방문에 대해 "자유와 억압, 개방과 고립 사이의 큰 대조를 직접 목도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이날 첫 일정으로 하나원을 방문, 탈북민은 물론 김형석 통일부 차관을 면담했으며, 종교행사에 참관했다.

파워 대사는 종교행사 참관에서 탈북민들에게 "국제사회는 북한 내부 주민들의 고통을 잘 알고 있으며, 이런 어둠에 빛을 비추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미국 정부와 유엔은 북한 정권의 변화와 북한 주민들의 인권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방한 사흘째인 10일에는 탈북자 대안학교인 다음학교 방문에 이어 홍용표 통일부 장관, 윤병세 외교부 장관, 주유엔 대사로 내정된 조태열 외교부 제2차관 등을 잇따라 면담하고, 윤 장관이 주최하는 만찬에 참석할 예정이다.

파워 대사는 오는 11일 오전 일찍 출국할 것으로 알려졌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9 19: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