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문직, 개인 개업보다 법인으로 몰린다…증가율 3배


전문직, 개인 개업보다 법인으로 몰린다…증가율 3배

법무법인
법무법인[연합뉴스TV 캡처]

(세종=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변호사와 회계사 등 고소득 전문직의 법인사업자 증가율이 개인사업자의 3배 가까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갈수록 업계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개인사업자로서 일감을 구하기가 어려워지는 현상과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10일 국세청의 국세통계연보를 보면 작년 부가가치세를 신고한 전문직 사업자는 총 4만2천917명으로, 3년 전인 2012년과 비교해 18.6% 늘었다.

이 가운데 법인은 1만446명으로 37.4% 증가했다. 이는 개인사업자 신고 건수가 3만2천471명으로 3년 전보다 13.6% 늘어난데 비해 증가율이 3배가량 높은 것이다.

이에 따라 전체 전문직 사업자 가운데 법인 비율은 2015년 24.3%로 2012년(21.0%)보다 3.3%포인트(p) 뛰었다.

<표> 전문직 부가가치세 신고자 수 변화 추이
2012년2015년증감률(%)
개인법인개인법인개인법인
36,18628,5837,60342,91732,47110,44618.613.637.4
변리사76265710587972115815.49.750.5
노무사32917015947323423943.837.650.3
세무사9,5067,6081,89810,8648,0502,81414.35.848.3
변호사4,6033,4731,1305,7264,1761,55024.420.237.2
회계사1,4111,1073041,8021,38541727.725.137.1
건축사11,8498,5763,27314,78010,4324,34824.721.632.8
감평사8034913121,04363341029.928.931.4
법무사5,8745,832426,1896,137525.45.223.8
관세사1,0496693801,16170345810.75.120.5

업종별로는 변리사(50.5%), 노무사(50.3%), 세무사(48.3%) 순으로 법인신고 증가율이 높았다.

그 다음으로 변호사(37.2%) 회계사(37.1%), 건축사(32.8%), 감정평가사(31.4%) 등이었다.

법무사(23.8%)와 관세사(20.5%)가 법인 증가율이 가장 낮은 편이었지만, 개인 증가율(각각 5.2%, 5.1%)에 비하면 4배 이상으로 높은 수준이었다.

국세청 관계자는 "전문직 생존경쟁이 치열해지는 탓에 개인 사무실을 열기보다는 법인에 취업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각 법인에 소속된 전문직 명수를 일일이 세어보면 개인사업자보다 훨씬 많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표> 전문직 부가세 평균 매출액 변화 추이 (단위 : 백만원)
2012년2015년증감률(%)
개인법인개인법인개인법인
4592261,3344902391,2726.85.8-4.6
변호사7844521,8038104321,8293.3-4.41.4
세무사3532637103682686544.21.9-7.9
회계사1,3173114,9811,3853344,8745.27.4-2.1
관세사4523556224753217115.1-9.614.3
건축사4211161,2214291391,1261.919.8-7.8
변리사9416352,8551,0136492,6717.72.2-6.4
법무사14714541218818550527.927.622.6
감평사881852,133875742,112-0.7-12.9-1.0
노무사105461691224419716.2-4.316.6

한편 작년 전문직 부가세 평균 매출액은 법인과 개인사업자를 통틀어 4억9천만원으로, 2012년보다 6.8% 증가했다.

회계사가 13억8천500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그 다음으로 변리사(10억1천300만원), 변호사(8억1천만원) 등이었다.

개인사업자는 변리사가 6억4천900만원으로 1위였다. 변호사는 4억3천200만원으로 2위, 회계사는 3억3천400만원으로 3위에 올랐다.

개인 평균 매출액이 가장 적은 직종은 노무사(4천400만원), 감평사(7천400만원)으로 나타났으며, 특히 감평사는 전체 평균 매출이 2012년보다 오히려 0.7% 감소하며 다른 전문직과 대조를 이뤘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0 06: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