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5년내 화성에 탐사선 착륙시킨다"…우주굴기 박차

공산당 창당 100주년 맞는 2021년 7월 목표…샤오캉 사회 실현 축하

(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중국이 '우주 굴기'(堀起)의 일환으로 공산당 창당 100주년을 맞는 오는 2021년 7월에 화성에 탐사선을 착륙시키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9일 중국중앙(CC)TV 인터넷매체인 앙시(央視)망에 따르면 레이판페이(雷凡培) 중국 유인우주공정 부총지휘는 최근 중국의 화성 탐사 프로젝트가 화성 궤도비행과 화성 착륙을 하나로 묶어 한차례 이뤄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의 국가우주프로젝트를 맡은 중국 항천과학기술그룹(CASC)의 회장이기도 한 레이 부총지휘는 화성탐사 연구개발 작업이 이미 시작됐으며 제13차 5개년 계획(13·5 규획, 2016∼2020년) 말에 화성탐사 임무가 본격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중국은 2020년 말 차세대 로켓 창정(長征) 5호에 실어 화성탐사선을 발사하게 된다. 탐사선이 4억㎞ 떨어진 화성에 도달하려면 7개월 정도의 시간이 걸린다.

레이 부총지휘는 2021년 7월 이전에 화성 궤도비행 탐사와 함께 탐사선을 화성에 착륙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2021년 7월 1일은 중국 공산당이 1921년 상하이(上海)에서 1차 대표대회를 연 뒤로 창당 100주년을 맞는 날이다. 중국은 2021년까지 샤오캉(小康·모든 국민이 편안하고 풍족한 생활을 누림) 사회를 구축하는 원년으로 삼겠다는 목표를 내세우고 있다.

이때를 기점으로 다시 신중국 성립 100주년이 되는 2049년까지 문명화된 부강한 사회주의 국가를 건설하는 '다퉁(大同) 시대'를 실현하겠다는 것이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집권 이데올로기인 '중국의 꿈'(中國夢)이다.

즉 '두 개의 100년'(兩個一百年)이 될 때까지 '중화 민족의 위대한 부흥'을 이루겠다는 목표를 내걸고 이를 경축하는 상징적 의미로 중국의 화성 착륙을 실현하겠다는 것이다.

레이 부총지휘는 궤도비행과 탐사선 착륙을 동시에 진행하는 화성탐사 프로젝트의 기술 난이도가 현재 진행되고 있는 달 탐사 프로젝트보다 훨씬 더 높을 것으로 예상했다. 중국의 달 탐사 프로젝트는 달 상공을 도는 것과 월면에 내리는 것을 따로 진행하고 있다.

그는 이어 화성은 달의 중력과 다르고 거리도 훨씬 더 멀기 때문에 수많은 기술적 난관을 돌파해야 하며 지표 탐사로봇의 적응능력도 검증을 거쳐야 한다고 설명했다.

중국은 앞서 화성탐사선과 지표탐사차량의 외형을 공개한 바 있다. 지표 탐사차량은 중국의 기존 달 탐사로봇인 '옥토끼'와 비슷하지만 태양조도가 약하고 화성대기가 태양광을 약하게 하는 환경을 고려해 태양광 패널 날개를 두 개 더 달았다.

지금까지 화성에 탐사선을 보낸 국가는 미국, 러시아, 유럽연합(EU), 인도 등 4개국이다.

바로 앞서 미국 우주항공국(NASA)이 지난 2012년 8월 6일 화성에 탐사로봇 큐리오시티를 착륙시킨 것이 마지막이었고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미국 민간업체인 스페이스X가 오는 2022년에 인류를 화성으로 보내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중국의 화성탐사 로봇 외형도[베이징청년보 웹사이트 캡처]
중국의 화성탐사 로봇 외형도[베이징청년보 웹사이트 캡처]

jo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9 11: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