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매슈로 초토화된 아이티, 콜레라 2차 재앙 우려…"13명 사망"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현재 특파원 = 허리케인 매슈로 초토화된 아이티에서 수자원 및 위생시설 파괴로 인해 콜레라 창궐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폐허된 아이티
폐허된 아이티

로이터 통신은 9일 매슈가 지나간 뒤 남서부 아이티 지역에서 콜레라가 발생해 최소 13명이 숨졌다고 아이티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란델 시에서만 6명이 사망했고, 서부 해안 지역인 안세 다이널트시에서도 7명이 숨졌다고 정부 관계자는 밝혔다. 또 60여 명이 콜레라 증세를 보이고 있다.

아이티 정부의 콜레라 프로그램 책임자는 "콜레라는 심각한 설사를 유발하면서 치료를 받지 않으면 몇 시간만에 목숨을 앗아간다"면서 "오염된 물을 통해 콜레라가 급속히 확산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이티에서는 2010년 대지진 이후에도 콜레라가 퍼져 약 1만 명이 숨졌다.

지난 4일 시속 233㎞의 강풍을 동반한 허리케인 매슈로 인해 세계 최빈국 아이티에서는 현재 집계된 사망자만 900명가량에 이르며, 이재민도 6만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kn020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9 04: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