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허리케인 매슈 1급으로 세력 약화…9일 대서양으로 빠져나갈듯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장현구 특파원 = 카리브 해 최빈국 아이티에 엄청난 재앙으로 안기고 미국으로 북상한 허리케인 '매슈'의 세력이 약화했다.

8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에 따르면, 매슈는 이날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매클렌빌에 상륙과 동시에 세력이 2급에서 1급으로 약해졌다.

매슈는 그간 미국 본토와 인접한 대서양에 머물며 위력을 발휘하다가 이날 처음으로 본토에 상륙했다.

전날 플로리다 주 동부 해안에 당도할 무렵 매슈의 중심 풍속은 최대 220㎞(4급)이었으나 하루 사이 1급 규모인 시속 135㎞로 크게 줄었다고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가 전했다.

풍속은 낮아졌지만, 여전히 곳곳에 집중호우를 뿌려 홍수를 유발할 정도로 위력을 지녀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재난 당국은 주민들에게 경고했다.

매슈는 7일 플로리다 주 동부와 중부에 많은 비를 뿌린 뒤 조지아 주로 북상했다. 8일 사우스캐롤라이나 주를 거쳐 9일 오전 노스캐롤라이나 주에 마지막 비를 뿌린 뒤 9일 오후께 대서양으로 빠져나갈 예정이라고 기상 전문가들은 전망했다.

매슈로 목숨을 잃은 주민은 플로리다 주에서만 최소 6명이라고 미국 언론이 보도했다.

세인트루시 카운티에 거주하는 한 노년 부부가 주차장에서 발전기를 돌리다가 일산화탄소에 질식돼 사망하고, 두 명의 여성은 강풍에 쓰러진 나무에 깔려 유명을 달리했다.

호흡 곤란과 심장정지로 911에 신고를 하고도 강한 바람 때문에 출동하지 못해 사망한 간접 피해 사망자 2명도 있다.

연방 및 주(州) 차원의 비상사태가 선포된 플로리다, 조지아,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에서 8일 오전 현재 160만 명 이상이 정전으로 고통을 겪고 있다.

역대 최악의 피해 상황을 우려한 플로리다 주는 예상보다 피해가 작자 크게 안도하는 분위기다.

릭 스콧 플로리다 주지사는 "매슈가 다행스럽게도 플로리다 연안 바깥에서 머물렀다"면서 "직접적인 타격을 피해 축복받은 기분"이라고 말했다.

스콧 주지사는 "광범위한 홍수와 도로 유실, 곳곳에 부러진 나무와 주택 정전 사태 등 적지 않은 피해가 있었다"면서 "9일 오후께면 많은 집에 다시 전기가 공급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플로리다 주민 6천 명 정도가 침수된 집을 떠나 긴급 피난처에서 머물고 있다. 강제 대피령에 따라 플로리다 주 내륙으로 피난 간 주민은 150만 명이다.

네이선 딜 조지아 주지사는 95번 주간도로 동쪽에 있는 모든 카운티 주민에게 대피령을 내리고 주 방위군 2천 명을 투입해 재난 복구 작업에 나섰다.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의 찰스턴에서는 홍수로 도로 100곳이 통제됐다. 강풍에 날아온 온갖 잔해물 탓에 도시는 순식간에 쓰레기더미로 변했다.

니키 헤일리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지사는 집을 떠난 피난민들에게 기상 당국과 주 정부의 발표에 주의를 기울일 것을 당부하면서 도시가 어느 정도 복구되기 전까진 안전을 위해 집에 서둘러 돌아올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4개 주 주지사에게 각각 전화를 걸어 연방 정부 차원의 지원을 거듭 약속했다고 미국 백악관이 소개했다.

AP 통신에 따르면, 재산 데이터 분석 업체인 코어 로직은 매슈로 말미암은 보험 가입 주택과 상가의 피해액을 40억∼60억 달러(4조4천620억∼6저6천930억 원)로 추산했다.

이 업체가 평가한 2012년 허리케인 샌디, 2005년 허리케인 카트리나의 손실액은 각각 200억 달러(22조3천100억 원), 400억 달러(44조6천200억 원)에 달했다.

허리케인 매슈가 지나간 미국 플로리다 주
허리케인 매슈가 지나간 미국 플로리다 주미국 플로리다 주의 한 커플이 8일(현지시간) 스쿠터를 타고 매슈가 남긴 잔해로 가득 찬 도로를 달리고 있다. [AP=연합뉴스]
허리케인 매슈로 유실된 미국 플로리다 주 도로 [AP=연합뉴스]
허리케인 매슈로 유실된 미국 플로리다 주 도로 [AP=연합뉴스]
허리케인 매슈로 홍수가 난 도로를 걷는 사우스캐롤라이나 주민들 [AP=연합뉴스]
허리케인 매슈로 홍수가 난 도로를 걷는 사우스캐롤라이나 주민들 [AP=연합뉴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9 02: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