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도심서 故백남기 추모집회·행진…"부검 절대 반대"

시민 3천여명 참여…대학로서 종로까지 행진
서울도심서 故백남기 추모집회·행진…"부검 절대 반대" - 1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작년 11월 민중총궐기 때 경찰 물대포에 맞아 중태에 빠져 숨진 농민 고(故) 백남기 씨를 추모하는 집회와 행진이 열렸다.

'백남기 농민 국가폭력에 대한 진상 규명·책임자처벌·살인정권 규탄 투쟁본부'는 8일 오후 3시부터 종로구 대학로에서 '백남기 농민 추모대회'를 개최했다.

이들은 물대포에 맞아 숨진 백씨의 죽음과 백씨 시신을 부검하려는 검경의 시도를 국가폭력이라며 규탄하고, 강신명 전 경찰청장 등 책임자 처벌 등을 요구했다.

집회에는 주최측 추산 3천명(경찰추산 2천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부검 절대 반대', '우리가 백남기다'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었다.

백씨의 장녀 도라지씨는 "무장하지 않은 농민을 공격하고서 시신을 빼앗아 부검하겠다는 행태를 보니 화가 난다"며 "아버지를 쓰러지게 한 책임자들을 처벌받게 하고 사과를 받는 일만 남았고, 앞으로 더 잘 싸우고 힘내 꼭 이기겠다"고 말했다.

참가자들은 추모대회 후 국화꽃을 들고 종로5가, 종로1가를 거쳐 작년 민중총궐기 집회 당시 백씨가 경찰 물대포에 맞은 곳인 르메이에르 빌딩 앞으로 행진했다.

이날 서울 이외에도 부산, 광주, 청주, 제주에서도 백씨 추모대회가 동시 다발적으로 열렸다.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8 16: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