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라질 지방정부 재정위기 현실화…리우州 파산 직전

물품 구매·인력 서비스 계약 중단…연방정부에 긴급지원 요청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브라질 경제의 침체가 계속되면서 지방정부 재정위기가 현실화하고 있다. 일부 주 정부는 파산 선언 직전까지 몰린 것으로 전해졌다.

7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전국 27개 주(행정수도 브라질리아 포함) 가운데 최소한 20개 주 정부가 재정난을 호소하고 있다.

특히 리우데자네이루 주 정부는 연방정부에 140억 헤알(약 4조8천800억 원)의 긴급 자금지원을 요청했다.

리우 주 정부는 물품 구매와 인력 서비스 계약을 30일간 중단하기로 하는 등 강도 높은 긴축에 나섰다.

앞서 리우 주의 프란시스쿠 도르넬리스 주지사는 지난 6월 중순 재정비상사태를 선언했다.

리우 주 정부는 경제 침체로 세수가 줄어든 데다가 부채 상환 부담이 커지면서 공무원 월급을 제때 지급하지 못할 정도로 어려움을 겪어왔다.

운영비와 관리비 부족으로 주립병원들이 일시적으로 폐쇄되는가 하면, 공립대학에 대한 지원이 끊기면서 교수들이 파업을 벌이기도 했다.

연방정부는 당시 리우 주에 30억 헤알을 긴급 지원했으나, 재정난을 근본적으로 해결하지는 못했다.

리우 주에 있는 대학교수들이 지난 6월 파업을 벌이는 모습
리우 주에 있는 대학교수들이 지난 6월 파업을 벌이는 모습[출처: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

한편, 일부 주지사들은 지난달 중순 엔히키 카르도주 재무장관을 만나 "경제 침체와 가뭄, 대도시 폭력 사건 증가, 공공건설 중단, 세수 부족 등이 겹치면서 재정난이 심각한 수준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연방정부에 70억 헤알의 긴급자금 지원을 요청하기도 했다.

주지사들은 "지방정부의 재정 상태는 매우 심각한 수준이며 브라질의 신인도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면서 "연방정부는 즉각 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8 03: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