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잘못된 다이어트 청소년, 자살시도 위험 2.5배 높다"

세브란스병원 연구결과, 자살 생각·자살시도율 남녀 학생 모두 증가

(서울=연합뉴스) 김민수 기자 = 24시간 금식을 하거나 무분별한 다이어트 약 복용과 구토 등 잘못된 다이어트를 하는 청소년이 그렇지 않은 청소년보다 자살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청소년 자살이 심각한 사회적 문제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올바른 체중 관리 요령에 대한 교육이 시급해 보인다.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박은철·이상아 예방의학과 연구팀은 보건복지부가 2014년 실시한 '청소년 건강 행태 온라인 조사'에 참여한 중고등학교 남학생 3만5천224명과 여학생 3만4천361명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10일 밝혔다.

먼저 연구팀은 적절한 다이어트 방법으로 정기적 운동·적게 먹음·체중조절 약 복용·원푸드 다이어트·한약 복용 등을 넣었고, 부적절한 방법으로 24시간 이상 단식·처방되지 않은 체중조절 약 복용·설사제 또는 이뇨제 복용· 구토를 시도한 경우를 포함했다.

청소년들이 가장 많이 시도하는 체중조절방법 상위 5가지(복수응답 가능)를 분석해 보니 남학생의 경우 정기적 운동(5천13명), 정기적 운동과 적게 먹기(4천511명), 적게 먹기(1천56명), 정기적 운동과 한약 복용(481명), 정기적 운동과 24시간 이상 단식 및 적게 먹기(371명) 순이었다.

여학생은 정기적 운동과 적게 먹기(8천258명), 적게 먹기(3천605명), 정기적 운동(2천75명), 정기적 운동과 적게 먹기 및 체중조절 식품 섭취(755명), 정기적 운동과 24시간 이상 단식 및 적게 먹기(577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팀에 따르면 이 중 부적절한 다이어트 방법이 포함된 '정기적 운동과 24시간 이상 단식 및 적게 먹기'를 지목한 청소년의 자살 가능성이 남녀 모두 높았다.

해당 항목에 응답한 남학생은 자살 생각 가능성이 그렇지 않은 남학생에 비해 1.7배 높았으며, 자살시도율은 1.84배 증가했다.

또 여학생은 자살 생각 가능성이 1.33배, 자살시도율이 2.24배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고 연구진을 설명했다.

특히 다이어트를 아예 시도하지 않는 청소년보다 부적절한 다이어트를 하는 청소년이 자살에 대해 더 많은 생각을 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부적절한 다이어트를 하는 남학생은 자살 생각 가능성 1.57배·자살시도율 2.49배 높아졌으며, 여학생은 자살 생각 가능성 1.32배·자살시도율 1.92배로 심하게 증가했다.

박은철 교수는 "부적절한 다이어트가 불안이나 피로·집중력 감소·우울증과 같은 정신적 증상을 초래하고 섭식장애를 유발할 가능성이 크므로 이와 같은 현상이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미디어의 영향으로 표준체중보다도 몸무게가 적게 나가길 희망하는 청소년이 늘고 있는데 약에 의존하지 말고, 규칙적인 운동과 올바른 식단 조절 등을 통해 적당한 체중을 유지하는 게 건강을 지키는 데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의학회지 최근호에 게재됐다.

k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0 06: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