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감현장> 복지위, 가습기살균제 치약·한미약품 사태 질타

"치약 사태, 회수했으면서 안전문제 없다고 하나"…"죄송하다"
"올리타정 부작용 누락보고, 형사처벌감"…"조사결과 따라 조치"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의 7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대한 국감에선 예상대로 한미약품의 폐암 신약인 올리타정의 부작용 늑장보고와 가습기살균제 성분 함유 치약 판매 사태가 집중적으로 거론됐다.

양승조 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부터 "가습기살균제 성분 혼입 치약 사건으로 식약처가 과연 주무부처로서 충분한 신뢰를 얻을 수 있을지 의문이 제기된다"고 지적하고 나섰다.

새누리당 김순례 의원은 질의에서 "식약처가 가습기살균제 성분인 클로로메틸이소티아졸론/메틸이소티아졸론(CMIT/MIT) 흡입 독성뿐 아니라 경피(피부에 접촉된 약물이 체내에 흡수) 독성도 인정하느냐"고 물었다.

손문기 식약처장이 "적정 농도로 사용된 부분에 대해선 특별히…(위험하다고 보기 어렵다)"고 말을 흐리자 김 의원은 "CMIT/MIT 함유 치약을 회수한 것 자체가 경피 독성을 인정한 것 아니냐"고 질타했다.

김 의원은 치약뿐만 아니라 CMIT/MIT가 함유된 손비누와 바디워시 등에 대한독성 연구 등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는 점도 지적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은 "손 처장의 답변을 들으니 화가 난다"며 "하루에 몇 번씩 쓰는 치약이고, 국민이 굉장히 불안해하고 있는데 처장은 '별로 문제는 없지만 국민이 불안해할까봐 회수한다'는 식"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2015년에 정부에서 해당 성분을 유독물로 지정하면서 의약품과 화장품에 대한 함유 기준을 만들 때 제대로 만들지 않아 이런 사달이 난 것 아니냐"고 덧붙였다.

같은 당 남인순 의원도 "손 처장은 남의 이야기를 하는 것이냐"며 "식약처가 무능, 무책임, 무소신이다. 치약을 회수했으면서 왜 안전문제가 없다고 하느냐"고 질타했다.

지적이 이어지자 손 처장은 결국 "치약 때문에 걱정시킨 부분에 대해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전반적으로 상황을 재점검해 유사사례가 없게 하겠다"고 사과했다.

국민의당 천정배 의원은 한미약품의 올리타정 부작용 보고가 의도적으로 늦게 이뤄진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식약처가 해당 부분에 대해 조사를 할 예정이라고 밝히자 천 의원은 "이미 조사에 착수한 지 한 달째고, 서류만으로도 늑장보고 정황이 매우 명료하다"고 말했다.

손 처장이 "처음에 올리타정으로 인한 사망자가 말기 폐암으로 사망했기 때문에 올리타정과의 연관관계가 적다고 (한미약품이) 판단한 것 같다"고 답하자 천 의원은 "한미약품 변호인이면 그렇게 주장할 수 있겠다"고 지적했다.

천 의원은 그러면서 "한미약품이 부작용 사실을 숨기고 해당 약품의 사용 허가 신청을 했다면 심각한 문제"라며 "형사처벌 대상"이라고 강조했다.

손 처장은 "조사결과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하겠다"고 답했다.

<국감현장> 복지위, 가습기살균제 치약·한미약품 사태 질타 - 1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7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