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석호 "147억짜리 해경 공기부양정 사고 1년 넘게 방치"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해양경비안전본부가 보유한 공기부양정이 지난해 사고가 일어난 지 1년이 넘게 격납고에서 방치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7일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강석호 의원실이 국민안전처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8월 19일 임무수행 중 충돌사고가 일어난 H-09 공기부양정은 지금까지 수리계약도 맺지 않은 채 영종도 격납고에 대기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H-09 공기부양정은 길이 30.9m, 폭 15m, 최대속력 40노트로 200명이 탑승할 수 있는 다목적 대형 공기부양정이다. 영국 그리푼호버워크사가 제작해 2014년 12월 납품했으며, 단가는 147억원이다.

해경은 2010년 북한 연평도 포격 사건을 계기로 서해5도 안보 상황 발생 시 인력과 물자의 수송 등 신속한 대응이 필요하다며 도입했다.

그러나 도입 8개월 만인 지난해 8월 19일 영종도 삼목선착장 인근 해상에서 해상 부이에 계류 중인 정박 도선과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해 1명이 숨지고 10명이 다쳤다. 공기부양정도 선수좌현 선체와 스커트가 손상되고, 좌현 부양팬 엔진이 고장 나는 등 큰 피해를 입었다.

해경은 다음 달 초 업체를 선정하고 계약을 맺어 수리하고, 내년 8월 시운전과 준공검사가 이뤄질 것이라고 수리 계획에서 밝혔다.

강 의원은 이를 두고 고작 8개월 공기부양정을 운용하고서, 수리가 끝나는 시점에는 내구연한의 3분의 2가 지난 상태가 된다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거액을 들여 도입한 선박이 2년이나 창고에 방치되는 것은 큰 문제"라며 "조속한 수리를 위해 예산 확보에 만전을 기하고, 해경 보유 선박의 보험가입 방안에 대해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H-09 공기부양정 (연합뉴스 자료 사진)
H-09 공기부양정 (연합뉴스 자료 사진)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7 11: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