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감현장> '질의시간 7분' 넘기자 "갑질"…옥신각신


<국감현장> '질의시간 7분' 넘기자 "갑질"…옥신각신

기재위서 '질의시간 7분' 놓고 옥신각신
기재위서 '질의시간 7분' 놓고 옥신각신기재위서 '질의시간 7분' 놓고 옥신각신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조경태 국회 기획재정위원장이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세청 대상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에게 "질의시간 7분은 답변을 포함한 시간" 이라며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밝히고 있다. 이에 야당 의원들과 새누리당 일부 의원이 반대하며 위원장과 위원들이 때아닌 공방을 벌였다.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7일 국세청 대상 국정감사장에서는 '질의시간 7분'을 놓고 위원장과 위원들이 공방을 벌였다.

새누리당 소속 조경태 위원장이 '갑질'이라는 표현을 써가며 질의시간 7분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비교적 '강도 높게' 당부하자, 야당 의원들이 반발하면서 설전이 벌어진 것이다.

이날 국감의 첫 질의자였던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이 여야 간사가 합의한 질의시간인 7분을 다소 넘기자 조 위원장이 "주 질의시간은 답변을 포함해 총 7분"이라며 운을 뗐다.

조 위원장은 "의원들이 이런 기초적인 약속 시각을 안 지키면서 피감기관에 약속을 지키라고 할 수가 있겠느냐"면서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서) 국회의원이라고 피감기관에 (시간 준수를 촉구)하는 거 자체가 갑질이다"라고 꼬집었다.

그러자 장내가 웅성거리기 시작했고, 급기야 더민주 박영선 의원이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조 위원장에게 날을 세웠다.

박 의원은 "상임위원장은 상임위 위원들의 의견을 모아 회의를 진행하는 것이지 독단으로 위원회를 운영하라고 있는 자리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은 국감을 통해 해당 기관의 장(長)이나 공무원들의 답변을 충분히 듣고 싶어 하지 7분이 지켜졌느냐에 방점이 찍혀있지 않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김성식 의원도 거들었다.

김 의원은 의사진행발언을 신청한 뒤 "기재위 위원들이 논의하다가 맥락상 간혹 7분을 넘는 경우도 있는데, 그런 것까지도 '약속을 왜 안 지키느냐, 갑질이다'라고 하는 것은 말씀이 지나치다"고 말했다.

결국 조 위원장이 "그래도 질의시간 7분은 꼭 지켜달라"고 재차 당부하는 선에서 이날 질의시간을 둘러싼 신경전은 마무리됐다.

<국감현장> '질의시간 7분' 넘기자 "갑질"…옥신각신 - 1

yk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7 12: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