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월드컵축구> 기성용 "이란 원정, 이길 때가 됐다"

(영종도=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한국 축구대표팀 주장 기성용은 7일 이란 원정 경기에 대해 "이젠 이길 때가 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성용은 오는 11일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4차전 이란 원정 경기를 앞두고 이날 인천공항 출국장에서 취재진과 만나 "우리 선수들의 기량을 보면 충분히 좋은 모습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자신했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역대 이란 원정에서 2무 4패로 한 번도 승리하지 못했다

그는 "이란 원정은 관중과 고지대, 시차 적응 등 모든 조건이 불리하다"며 "그러나 지금까지 경기 내용은 아쉬울 것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후반에 한 골을 먹고 패한 적이 많았지만, 선수들이 경험을 살려 그런 실수를 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성용은 "선수들이 이란전에 대해 정신적으로 무장돼 있다"며 "승리한다면 월드컵 본선 진출에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게 되는 만큼 마지막이라 생각하고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의지를 다졌다.

그러면서도 그는 반드시 승리를 위해 무리하지는 않겠다고 했다.

기성용은 "이란의 환경에 100% 적응하는 것을 무리"라면서 "무리해서 이기려고 할 필요는 없고, 이기지 못하더라도 지지 않는 경기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승점 1점, 1점이 중요한 만큼 그런 부분을 잘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성용이 6일 카타르와 경기에서 슈팅을 날리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기성용이 6일 카타르와 경기에서 슈팅을 날리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taejong7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7 11: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