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민의당 "김진태, 박지원에 사과 안하면 법적책임 묻겠다"

'간첩' 비유 발언에 강력 대응키로


'간첩' 비유 발언에 강력 대응키로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은 7일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이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을 '간첩'에 비유하는 인신공격성 발언을 했다며 해당 발언에 대해 사과하지 않으면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당 법률위원장인 이용주 의원은 이날 성명을 내 "김 의원은 공당의 대표를 '이중간첩'에 비유하며 음해하더니, 이젠 개인의 신체적 결함을 공공연히 비방하는 등 비뚤어진 시각과 마음을 고스란히 드러냈다"며 "신체적 결함은 교정하거나 보조를 받아 정상화할 수 있으나 비뚤어진 시각과 마음은 어찌 고칠 수 있을지 안타깝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최근 박 비대위원장이 박근혜 대통령의 국군의날 기념사 내용을 두고 "선전포고"라고 비판하자 지난 5일 기자회견을 갖고 "박 의원의 뇌 주파수가 북한 당국에 맞춰져 있다", "왜곡과 선동으로 눈이 삐뚤어졌는데 뭔들 제대로 보이겠느냐"고 비판했고 박 위원장을 포함 야권 인사들을 '잠재적 간첩'으로 간주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이 의원은 "소위 '일베의 대통령'으로 칭해지며 박 대통령의 최전방 돌격수를 자청하는 김 의원의 부단히 노력하는 모습을 지켜보자니 안쓰럽다"고 꼬집은뒤 "김 의원의 통렬한 반성과 진심 어린 사과가 없다면 공당을 음해하고 공당의 대표를 모욕한 것에 대한 법적 책임을 엄중히 묻겠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그러면서 최근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공산주의자'라고 칭한 것은 명예훼손이라는 법원 판단도 소개했다.

국민의당 "김진태, 박지원에 사과 안하면 법적책임 묻겠다" - 1
국민의당 "김진태, 박지원에 사과 안하면 법적책임 묻겠다" - 2

cla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7 11: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