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월드컵축구> 슈틸리케 감독 불만 토로 "이란 안가야 할 것 같다"

자신과 대표팀에 대한 비판에 거부 반응

(영종도=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울리 슈틸리케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자신과 대표팀을 둘러싼 비판에 대해 불만을 드러냈다.

슈틸리케 감독은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4차전 이란 원정을 위해 7일 인천공항에서 출국하기 전 인터뷰에서 "아직 대표팀에 대한 많은 우려와 질책이 있는 것을 보니깐 이란에 가지 말아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대표팀은 지난달 1, 2차전에서 중국, 시리아와 각각 3-2와 0-0의 힘든 승부를 펼쳤다. 이어 전날 카타르와 3차전에서는 3-2로 가까스로 이기면서 비판을 받았다.

슈틸리케 감독은 "어제 선수들이 열심히 해서 홈에서 이겼고, 1명이 부족한 상황에서도 승리했는데 많은 질책과 비판을 받고 서포트를 받지 못하는 상황에서 앞으로 어떻게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을지 걱정"이라고 우려했다.

2014년 11월 부임 후 이란 원정에 나섰다가 0-1로 패했던 경험에 대해서는 당시와 상황이 크게 다를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2년 전에는 85분 동안 경기를 지배하다가 프리킥으로 실점했다"며 "당시에는 친선전이었고, 지금은 최종예선이기 때문에 경기 양상은 다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절대 쉽지 않지만, 이란전에서 승리하면 시리아전에서 잃었던 승점 2점을 회복할 수 있다"면서 "많은 것이 걸려 있는 경기"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아자디 경기장이 해발 1천m가량 되는 고지대이지만, 큰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이란의 응원 부담을 극복하면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슈틸리케 감독 모습.[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슈틸리케 감독 모습.[EPA=연합뉴스 자료사진]

taejong7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7 11: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