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오바마 지지율 고공행진…두 번째 임기 최고치 55% 기록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임기 종료를 몇 개월 앞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지지율이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미국 CNN방송이 여론조사기관 ORC와 지난달 28일(현지시간)부터 지난 2일까지 성인 1천501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6일 공개한 여론조사에서 오바마에 대한 지지율은 55%를 기록했다.

오바마 대통령이 두 번째 임기를 시작한 이후 가장 높은 수준으로, 이전 최고치였던 지난 7월 민주당 전당대회 직후의 지지율보다 1%포인트 높아졌다.

CNN/ORC 여론조사에서 오바마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 2월 이후 9개월 연속 50%를 웃돌아, 지난 2009년 이후 최장기간 높은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올해 평균 지지율도 51%로, 임기 첫해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오바마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해보다 10%포인트가량 높아진 것으로, 모든 연령과 성별, 지역에서 골고루 지지율이 상승했다. 그러다 지지 정당별로는 차이가 있었다.

민주당과 무당파 지지자들 사이에서 오바마 지지율은 각각 89%와 56%를 기록한 반면, 공화당 지지자들 사이에서는 13%에 그쳤다.

레임덕을 무색하게 하는 오바마 대통령의 이같은 높은 인기에는 올해 대선 후보인 힐러리 클린턴과 도널드 트럼프가 모두 호감도가 낮은 후보라는 점도 영향이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오바마의 전폭적인 지원사격을 받는 민주당 후보 클린턴 측은 오바마의 인기가 클린턴 지지로도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나, 젊은 유권자들만 놓고 보면 꼭 그렇지도 않다고 AP통신은 최근 여론조사 결과를 인용해 보도하기도 했다.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7 1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