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업계 반발에 식약처 당류저감계획 후퇴…아예 삭제한 조항도"

김명연 의원 "평균 당 섭취량 72g인데 식약처 기준치는 100g" 지적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당류 저감 종합계획을 수립하면서 식품업계의 반발을 의식해 일부 조항을 삭제하거나 순화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지난 4월 식약처는 '제1차 당류저감 종합계획(2016~2020)'을 발표하고 2020년까지 가공식품(우유 제외)을 통한 당류 섭취량을 하루 열량의 10% 이내로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명연 의원(새누리당)은 식약처로부터 받은 당류저감 종합계획 관련 자료를 살펴본 결과 초안과 달리 일부 내용이 삭제되거나 변경됐다고 7일 주장했다.

지난 3월 식약처가 수립한 당류 저감화 내부 계획을 보면 당류 함량을 표시해야 하는 식품에 설탕·기타 당류(엿류, 시럽류)가 포함됐지만 4월에 최종적으로 발표된 계획에는 설탕·기타 당류가 삭제됐다.

어린이 기호식품에는 영양표시를 의무화해야 한다는 내용도 3월 계획에는 있었으나 4월 최종 발표에는 제외됐다.

아울러 당류 줄이기 실천 방법으로 제시된 '시럽·탄산음료 줄이기 운동' 계획은 '단 음료 대신 물을 충분히 마시기' 등으로 순화해 발표했다고 김 의원은 꼬집었다.

김 의원은 "계획안이 수립된 후 관련 업계가 의무 조항을 포함한 것은 지나친 계획이며 특정 산업을 지칭하는 단어 사용을 자제해달라는 공문을 식약처에 발송했다"며 "식약처의 최종 당류 저감화 정책에는 업계의 요구사항이 대부분 반영된 흔적이 보인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김 의원은 식약처가 신설한 당류 1일 영양성분 기준치는 우리나라 국민 1일 평균 당류 섭취량인 72.1g보다 많은 100g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당 섭취로 인한 의료비 증가 등 사회적 비용이 늘어나는 게 현실인데 식약처의 대책은 여기에 역행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식약처 관계자는 "당류 섭취 기준치는 보건복지부와 한국영양학회가 5년마다 발표하는 한국인 1일 열량 섭취 기준치를 참고해 작성했다"며 "한국인 1일 열량 섭취 기준치에 따르면 당류 섭취는 1일 총 열량대비 10∼20%(50∼100g)로 설정되어 있다"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지난 4월 당류 저감 종합계획을 발표하면서 제시한 '하루 열량 10% 이내 당류 섭취'는 설탕, 액상과당, 물엿 등 가공식품 첨가당에 한정된 것"이라며 "과일 등에 있는 천연당을 고려하면 실제 당류 섭취량은 더 많을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평균 당 섭취량은 72g인데 식약처 기준치는 100g
평균 당 섭취량은 72g인데 식약처 기준치는 100g[연합뉴스 자료사진]

<표> 당류저감 종합계획 초안과 발표안 비교

분류 3월 수립계획 4월 발표 계획
당류 함량
표시 식품
1. 설탕·기타당류(엿류, 당시럽류) 포함
2. 어린이 기호식품 영양표시 의무화
삭제
당류 저감 가이드라인 제시 식품, 산업을 고려하여
당류 저감 가이드라인 제시
(예: 음료 17년까지 5% 저감)
삭제
당류 줄이기 실천방법 시럽·탄산음료 줄이기 운동 단음료 대신
물을 충분히 마시기

※출처: 식약처, 김명연 의원실 재구성

sujin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7 11: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