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월세전환율 5개월 만에 하락…서울 첫 5%대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한국감정원은 지난 8월 신고된 전월세 실거래가 정보를 활용해 전월세전환율을 산정한 결과 주택 전체 평균 6.7%로 지난 3월(6.8%) 이후 5개월 만에 처음으로 0.1%포인트 하락했다고 7일 밝혔다.

전월세전환율이란 전세금을 월세로 돌릴 때 적용하는 비율로, 이 비율이 높으면 상대적으로 전세에 비해 월세 부담이 크다는 의미다.

지난 8월 전월세 시장은 가을 이사철에도 수요가 많지 않아 비교적 안정세를 보였고 저금리로 인한 월세 물량은 증가하면서 전환율이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

서울이 지난 7월 6%에서 5.9%로 하락하며 처음으로 5%대에 진입했다. 전국 광역시·도 가운데 가장 낮은 수준이다.

서울 송파구가 3.9%로 전환율이 최저였다.

지방에서는 부산이 지난 7월 7.5%에서 8월에는 7.4%로, 대구가 7.9%에서 7.8%로 각각 하락했고 충북은 9.2%에서 9.0%로 0.2%포인트 떨어졌다.

지난달에 이어 경북이 9.8%로 가장 높은 전환율을 보였다.

유형별로는 아파트가 4.9%로 가장 낮았고 연립·다세대 7.0%, 단독주택 8.4%를 기록했다.

아파트는 지난달과 같은 수준이고 연립·다세대와 단독주택은 각각 0.1% 포인트 하락했다.

주택종합 시도별 전월세전환율(단위:%)
주택종합 시도별 전월세전환율(단위:%)

s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7 11: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