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野, '미르' 특검 엄포 놓으며 檢압박…증인채택 총력전

더민주, 최고위서 '미르 의혹' 성토 대회
국민의당 이어 더민주도 특검 카드 만지작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야당은 7일 미르·K스포츠 재단 의혹과 관련해 특검 카드를 만지작거리는 등 의혹 규명과 검찰 압박에 화력을 집중하면서 증인채택을 위한 총력전에 나섰다.

야당은 이번 국감을 민생 챙기기와 권력형 비리 의혹 규명의 '투트랙'으로 삼고 있지만, 이날은 권력형 비리 의혹 규명에 올인하는 분위기다.

내주면 사실상 상당수의 국감이 마무리되는 데다, 미르·K스포츠 재단을 둘러싸고 제기되는 각종 의혹이 임계치에 달했다는 판단에서다.

이런 시점에서 여론전을 극대화해 권력형 게이트로 몰아가면서 검찰 수사를 압박하려는 것이다. 다만 '특검 남발'에 대한 부담도 적지 않은 만큼 현 단계에서는 엄포용 성격이 더 크다는 분석도 나온다.

野, '미르' 특검 엄포 놓으며 檢압박…증인채택 총력전 - 1

더민주 추미애 대표와 우상호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 시간의 대부분을 미르·K스포츠 재단 의혹과 관련한 공세에 사용했다.

추 대표는 "박근혜 정부의 권력형 비리가 점입가경으로, 불공정한 한국의 끝을 보는 것 같다"면서 비판했고, 우 원내대표도 "헌법기관인 새누리당 국회의원 십수명이 온몸을 바쳐서 일개 영상감독인 차은택씨 증인 채택을 막아야 하는 진실이 무엇이냐"고 추궁했다. 새누리당의 핵심 증인 채택 저지를 물고 늘어진 것.

전해철 최고위원은 한발 더 나아가 국민의당과 마찬가지로 특검 카드까지 사용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전 최고위원은 "검찰이 의혹을 제대로 밝혀내지 않으면 반드시 특검을 통해서도 밝혀내야 한다"고 말했다.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특검 여부를 지도부 차원에서 아직 논의하지 않았다"면서 "의혹이 눈덩이처럼 불어나는데도 검찰이 수사 의지가 잘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검찰이 권력형 게이트로 규정하고 제대로 수사를 벌이도록 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野, '미르' 특검 엄포 놓으며 檢압박…증인채택 총력전 - 2

국민의당은 전날에 이어 특검 카드를 만지작거리며 검찰이 철저한 수사에 나서도록 압박하고 나섰다.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새누리당은 최순실씨, 차씨 등에 대한 국감 증인 채택을 거부하면서 그 책임을 야당과 교문위에 돌리고 있다"면서 "한마디로 청와대와 새누리당이 특검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을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여기에는 이번 의혹이 서울중앙지검 특수부가 아닌 형사부로 배당됐다는 데 따른 불만도 깔려 있다. 검찰이 권력형 게이트로 이번 사건을 보고 있지 않다는 것이다.

우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이 사건을 형사부로 배당한 것에 대해 의지가 없다는 이야기가 나왔다"면서 "이를 알지만 먼저 검찰의 수사 진행 상황을 보면서 특검을 주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7 11: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