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 와중에"…부산 화물연대 파업대비 '총력'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한진해운 사태와 태풍 차바 피해 등이 겹친 부산항에 10일부터 화물연대 파업까지 예고돼 물류 비상이 걸렸다.

화물연대 파업 [연합뉴스 자료사진]
화물연대 파업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시는 7일 오전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련 회의를 열고 파업 대책을 마련했다.

시는 화물연대가 파업에 들어가면 1단계로 8t 이상 자가용 화물자동차 1천730대에 대해 유상운송을 허가해 물류 수송을 담당하도록 했다. 8t 이상 화물차는 6m짜리 컨테이너를 수송할 수 있다.

부산항 각 부두에서 운행하는 야드트랙터 차량에 대해서도 임시운행증을 교부해 일반도로 운행을 허용하기로 했다.

시는 또 11개 부두시설 인근에서 고의적 운송 방해행위와 불법 주·정차를 집중 단속해 차량흐름을 원활히 하도록 했다.

시는 이밖에 파업이 끝날 때까지 화물운송 과적차량 단속을 유예하고, 운송거부에 참여하는 화물연대 차량에 대해 유가보조금을 지급하지 않기로 했다.

부산시는 파업이 장기화하면서 지역경제에 악영향을 미칠 경우에 대비해 2단계 대책도 마련했다.

시는 2단계 대책으로 군부대 차량과 다른 지방자치단체 차량 등 가용차량을 총동원해 물류수송을 담당하도록 하고, 운행차량 보호를 위해 둔치도에 임시장치장을 확보할 계획이다.

운송거부자에 대한 제재를 적극적으로 시행하고, 파업 미참여자에 대해서는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파업 미참여 차량이 운송방해 등으로 파손되는 등 손해가 발생할 경우에도 시 차원에서 우선 피해보상을 해 운행 차질이 없도록 할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항은 국내 물동량의 75% 이상을 차지해 화물연대가 파업하게 되면 육상화물운송에 차질이 불가피하다"며 "한진해운 사태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산항에 엎친 데 덮친 격으로 화물연대까지 파업하면 피해는 걷잡을 수 없게 된다"고 우려했다.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7 10: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