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드 후폭풍 없었다…中국경절에 '한국여행' 인기 최고

중국 매체 "사드에도 '한국 여행 대박' 뜻밖이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의 한반도 배치 문제도 이번 국경절 연휴에 중국인들의 한국여행에 대한 열망을 막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황금연휴에 중국인들이 가장 많은 찾은 해외 국가가 한국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사드 문제가 실질적인 양국 교류에 별다른 영향을 주지 않고 있으며 향후 중국 정부가 사드 문제로 한국을 압박하더라도 긴밀한 양국 관계가 크게 훼손되기 힘들다는 점을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7일 중국 인터넷포털 소후(搜狐)는 경제면에서 '국경절 여행지 중에 한국이 뜻밖에 주목을 받았다'라는 제하의 기사를 통해 사드 이슈에도 중국인들이 한국여행에 몰려드는 현상을 집중 조명했다.

이 매체는 이번 국경절 연휴에 중국인들이 가장 많이 찾은 해외 여행지가 한국, 태국, 일본 순이라면서 공교롭게도 이들 국가가 현재 중국과 문제를 겪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은 사드 문제, 태국은 지카 바이러스 발병, 일본은 남중국해 등 영유권 문제로 중국과 대립하고 있는데 중국인들은 아랑곳하지 않고 국경절 연휴에 이들 국가에서 해외여행을 즐겼다고 이 매체는 분석했다.

특히 이 매체는 "사드 문제와 관련해 인터넷에서 한국을 비난해봤자 무슨 소용이 있느냐"면서 "한국으로 몰려간 여행객들은 민족 위기감 같은 걸 느끼지 못하느냐"고 비난하기도 했다.

중국 매체의 이런 반응은 중국 정부가 사드 반대로 한국과 냉기류를 형성하고 있지만 정작 국경절 연휴가 닥치자 엄청난 인파가 한국여행에 나서자 당혹스러움을 간접적으로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중국 CCTV 또한 이번 국경절 연휴에 단기 해외여행지로 한국, 태국, 일본이 큰 인기를 누렸다고 7일 보도했다.

한국, 태국, 일본은 지난해 국경절 연휴에도 유커들의 3대 인기 관광지였으나 올해는 사드 문제 등이 거론되면서 한국을 여행하는 중국인들이 줄까 봐 한국 관광업계는 긴장했었다.

중국 경제지 매일경제신문 등 매체들은 이번 국경절 인기 해외 여행지로 한국이 1위에 올랐고 이어 태국, 일본이 차지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들 매체는 한국의 경우 쇼핑, 한류 등 특색있는 여행에 가격이 상대적으로 싸고 항공편 이동과 비자 발급이 편리해 중국인들이 좋아한다고 분석했다.

이처럼 600여만명의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가 한국 등의 해외여행에 나선 가운데 중국 국내에는 국경절 연휴 엿새간 5억6천만명이 주요 관광지를 찾았다.

중국 국가여유국은 국경절 연휴인 1일부터 6일까지 관광 소비액이 4천540억 위안(한화 75조4천3억원)에 달했다고 밝혔다.

이 기간 5억6천만명이 중국 내 주요 관광지를 방문했으며 지난 6일부터는 여행지에서 돌아오는 인파가 몰리면서 철도역과 공항이 북새통을 이뤘다. 지난 6일 하루에만 116만명이 열차를 이용했다.

유커로 북적이는 북촌
유커로 북적이는 북촌
관광과 쇼핑으로 붐비는 명동
관광과 쇼핑으로 붐비는 명동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7 10: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