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IMF 라가르드 "韓·獨·캐나다, 재정여력있어…경기부양 나서야"

도이체방크-美법무부 간 벌금 규모 조속합의 필요성 강조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경제성장을 위한 각국 정부의 적극적인 행동을 촉구하며 한국과 독일, 캐나다 정부가 부양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IMF와 세계은행 연례회의 개회식에서 기자들과 만나 "몇몇 국가들은 재정적 여력이 있고 이를 사용해야 한다"며 "이 같은 나라로 한국, 독일, 캐나다 등을 꼽고 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이들 3개국을 성장 속도를 높일 재정 여력이 있는 국가로 지목하고는 여타국가를 상대로도 적극적인 정책 시도를 주문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현재 가장 핵심은 '행동'"이라며 "내가 내일 IMF 회원국을 상대로 전달할 메시지도 '제발 행동하세요'"라고 강조했다.

이어 "연례회의가 끝날 무렵에는 각국 재무장관과 중앙은행장들이 자국에 돌아가서 '현재 지나치게 낮은 성장세를 끌어올리기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인가'를 생각하는 것이 나의 소망"이라고 덧붙였다.

IMF는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을 3.1%, 내년 성장률을 3.4%로 전망했다.

최근 글로벌 금융시장의 우려를 사고 있는 독일 도이체방크 사태를 놓고는 미국 법무부와 신속하게 합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이날 블룸버그 TV와 인터뷰에서 "나쁜 합의가 언제나 좋은 재판보다는 낫다"며 "도이체방크의 경우 재판 상태는 아니지만 (법무부와) 합의하게 되면 은행이 얼마나 짊어져야 할지와 이것이 준비금으로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이냐와 관련해 명확함이 생긴다"고 설명했다.

미국 법무부는 지난달 도이체방크가 금융위기 당시 주택저당채권 담보부증권(RMBS)을 부실 판매했다며 140억 달러(약 15조8천억원)를 내라고 요구한 것으로 보도됐다.

이 때문에 도이체방크의 주가가 폭락하고 금융시장 전반에 불안감이 퍼졌다.

도이체방크와 법무부가 협의를 이어가는 가운데 벌금 규모가 54억 달러 선에서 합의될 것이라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존 크라이언 도이체방크 CEO(최고경영자)와 임원들은 IMF-세계은행 연례회의 참석차 워싱턴에 머물면서 미국 법무부와 협상을 이어갈 예정이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AP=연합뉴스 자료사진]

heev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7 10: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