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기업 5곳 중 1곳 "경쟁사 인재 빼 온 적 있다"

스카우트 조건 1위는 '연봉 인상'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기업 5곳 중 1곳은 경쟁사의 인재를 데려온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사람인은 기업 288개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20.8%가 '경쟁사의 인재를 영입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고 7일 밝혔다.

성공한 비율은 평균 40%로, 5번 시도하면 2번은 성공했다는 얘기다.

기업 5곳 중 1곳 "경쟁사 인재 빼 온 적 있다" - 1

가장 많이 영입하는 직급은 과장급(51.7%), 대리급(20%), 부장급(18.3%), 임원급(6.7%), 사원급(3.3%) 순으로 조사됐다.

인재 영입을 위해 제시한 조건은 단연 '연봉 인상'(60%·복수응답)이 많았다.

이어 승진·직급 상승(33.3%), 직책 부여(20%), 연봉 외 기타 복리후생(18.3%), 근무 환경 개선(18.3%), 업무 독립성과 임파워먼트 보장(18.3%) 등이 있었다.

이때 경쟁사 직원에게 제시한 연봉 인상률은 평균 20%였다.

영입한 인재에 대한 만족도는 80점(23.3%), 70점(16.7%), 50점(16.7%), 60점(15%), 90점(10%) 등의 순으로 평균 65점으로 집계됐다.

만족하는 이유로는 '타사 시스템·노하우 파악'(45%·복수응답)을 우선으로 꼽았다. 투자 비용 대비 높은 효율(30%), 기존 직원들에 자극제(20%), 경쟁사 거래처를 끌어옴(16.7%), 핵심기술·영업비밀 전수(16.7%) 등의 의견도 있었다.

기업 5곳 중 1곳 "경쟁사 인재 빼 온 적 있다" - 2

noma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7 10: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