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朴대통령, 北노동당 창건일 앞두고 북핵대응 집중

靑 "최우선 의제로 놓고 대응…北도발 동향 예의주시"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북한의 노동당 창건일인 10일을 앞두고 북핵 위기 대응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아직 북한의 구체적인 동향이 알려진 것은 없지만 박 대통령이 순방 중인 지난달 9일 전격적으로 5차 핵실험을 감행한 북한이 노동당 창건일을 계기로 추가도발을 할 수 있다는 관측이 계속되고 있다는 점에서다.

이에 따라 박 대통령은 정상적으로 일정을 수행하면서 수시로 북한의 동향과 안보 상황을 보고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응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대응 조치도 챙기는 것으로 전해졌다.

나아가 5차 핵실험에 대한 대북 제재 방안이 논의되는 상황에서 북한이 추가 도발에 나설 경우 취할 다자·양자 조치에 대해서도 고심할 것으로 관측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무엇보다 북핵 문제에 대한 대응이 대통령의 최우선 의제"라면서 "긴장감을 갖고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국회 정상화로 국정감사가 재개됐을 때도 "국회에서 안보와 경제, 민생 안정을 위해서 심도있는 논의가 있기를 바란다"(4일 정연국 대변인)며 안보를 1순위 과제로 내세웠다.

야당이 국정감사를 무대로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 파상공세에 나섰지만, 청와대가 무(無)대응 기조를 유지하는 것도 야권이 근거 없이 의혹을 제기한다는 자체 판단과 함께 안보 대응의 시급성에 대한 박 대통령 인식도 반영됐다는 관측이다.

이처럼 박 대통령이 북핵 대응에 집중하는 것은 우리와 국제사회의 강력한 경고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추가도발할 가능성이 높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박 대통령은 핵·미사일 문제를 국제사회와 북한간 의지의 대결로 보고 북핵 문제에 대해 고강도 대응에 나섰으나, 북한은 지난달 20일 신형 로켓 엔진의 분출시험을 실시해 장거리 미사일 발사 가능성을 시사했다.

또 우리 정부는 언제든 북한이 핵실험을 할 준비가 돼 있다는 판단이다.

이와 관련, 일각에서는 북한이 10일을 지나 미국 대선일(11월8일) 계기에 도발을 할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이에 대해 청와대의 한 참모는 "북한은 언제든 도발할 수 있다는 것이 우리 인식"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박 대통령은 이번 주말에도 북한의 동향을 주시하면서 북핵 상황을 챙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추가도발 가능성에 대해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 북한의 5차 핵실험 직후 내려진 '준(準) 비상체제'에 대해서도 "비상상황은 계속된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나아가 북한이 추가 도발을 예고할 경우 이를 저지하기 위해 박 대통령이 직접 대북 경고 메시지를 발신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은 지난 1월 4차 핵실험을 감행한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예고하자 2월 4일 "핵을 포기하지 않으면 생존할 수 없다는 것을 국제사회가 깨닫게 만들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朴대통령, 北노동당 창건일 앞두고 북핵대응 집중 - 1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7 10: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