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저금리에 갈곳잃은 자금…대기성 예금 190조원 육박

요구불예금 잔액 2분기에만 11조5천억원 증가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입출금이 자유롭지만 이자를 적게 주는 요구불예금 통장으로 돈이 모이고 있다.

예금보험공사가 7일 발표한 '2016년 2분기 예금보험 및 부보금융회사 현황'에 따르면 은행의 요구불예금 잔액은 2분기 189조5천억원으로 3개월 새 11조5천억원(6.5%) 증가했다.

같은 기간 저축성 예금이 1.5% 늘어난 것과 비교하면 증가 폭이 훨씬 크다.

저금리에 딱히 투자처를 찾지 못해 기다리는 대기성 자금이 그만큼 많아지고 있다는 뜻이다.

조금이라도 수익을 더 올릴 수 있는 곳을 찾다 보니 환매조건부채권(RP)과 주가연계증권(ELS) 등 투자성 비보호 금융상품 잔액도 꾸준히 늘고 있다.

올해 2분기 주가연계파생결합사채(ELB)를 포함한 ELS 발행 잔액은 71조9천억원으로 2조5천억원 증가했다.

RP 잔액은 74조1천억원으로 2조4천억원, 투자자예탁금은 23조9천억원으로 2조5천억원 늘었다.

시중은행보다 금리가 조금 더 높은 저축은행 예·적금 잔액(부보예금 기준)도 증가하고 있다.

2분기 저축은행 부보예금 잔액은 40조원으로 전분기보다 1조4천억원(2.5%) 늘었다.

고령화에 대비해 보험 등 장기금융자산도 계속해서 증가하는 추세다.

생명보험 관련 부보예금은 올해 2분기 말 기준 498조1천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2.0% 늘었다. 손해보험 관련 부보예금은 106조1천억원으로 2.5% 증가했다.

예금자보호법에 의해 보호 대상이 되는 전체 '부보예금' 액수는 올해 6월 말 현재 1천833조1천억원으로 3월 말보다 2.4%(43조6천억원) 증가했다.

예보는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고 있지만 소비심리가 위축된 데다 투자처를 찾지 못한 자금이 유입돼 부보예금이 증가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예금자보호를 받는 금융회사(부보금융회사)는 9월 말 현재 293개로 작년 말보다 8개 감소했다.

금융업권별 부보예금 추이
금융업권별 부보예금 추이[예금보험공사 제공]

c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7 10: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