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아니면 말고식 폭로가 野 불치병…정쟁 대신 정책 내놔야"

"박지원, ' 많이 아는 게 병'…풍부한 국정경험을 정치 망치는 데 써"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새누리당은 7일 올해 국정감사에서 야당이 미르·K스포츠 재단 관련 의혹을 집중 제기하는 데 대해 "근거없는 폭로, 무책임한 정치공세에만 혈안이 돼 있다"고 비난했다.

김도읍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감 대책회의에서 "20대 국회 첫 국감을 시작하면서 야당은 '국민이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안을 제시하는 국감으로 자리매김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으나 무분별한 의혹 제기만 하고 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러면서 "야당은 거의 모든 상임위에서 각종 현안을 뒤로 한 채 이번 국감에서 미르·K스포츠 재단과 백남기 사건만 얘기한다"며 "대권욕과 정쟁 대신 국익과 국민을 새기고 정책 대안을 제시해 달라"고 촉구했다.

그는 특히 최근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이 특허청장의 자녀 취업 청탁 의혹을 제기했으나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한 뒤 "온 국민의 이목이 집중되는 국감에서 기본적인 사실조차 확인하지 않았다"며 "'아니면 말고'식의 폭로가 야당의 불치병이 되는 건 아닌지 걱정된다"고 꼬집었다.

이어 김 수석부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의 사저 관련 의혹을 제기한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를 겨냥, "국정의 기본논리도 망각한 채 비상식적 정치공세, 허위폭로로 일관하고 있다"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그는 "박 원내대표를 보면 '많이 아는 게 병'이라는 생각이 든다"면서 "풍부한 국정 경험을 정치발전의 촉매제로 활용하는 게 아니라 국정과 정치를 망치는 데 쓰고 있다"고 지적했다.

與 "아니면 말고식 폭로가 野 불치병…정쟁 대신 정책 내놔야" - 1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7 10: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