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소방차 5분내 도착률 58.5%…1천490곳은 '진입불가'

올해 1∼7월 소방·구급차 양보의무 위반 183건
갓길 주차에 진입이 막힌 소방차 [연합뉴스 자료사진]
갓길 주차에 진입이 막힌 소방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준억 기자 = 소방차가 화재 현장에 5분 이내 도착하는 비율이 58.5%로 낮아졌고, 전국의 1천490곳은 소방차가 진입하기 어려운 지역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안전처가 7일 국회 안전행정위원회에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소방차 5분 이내 현장 도착률은 2013년 말 57.6%에서 2014년 말 61%, 지난해 말 61.9%로 높아졌으나, 올해 7월 말 기준으로 58.5%로 하락했다.

7월 기준으로 지역별 소방차 5분 이내 현장 도착률을 보면 경북이 30.3%로 가장 낮았고, 경기(37.6%), 강원(42.4%), 제주(48.7%) 등이 50%를 밑돌았다.

반면 서울은 소방차의 86.2%가 5분 안에 현장에 도착했으며, 부산(82.7%), 대구(80%), 충남(77%), 광주(71.5%) 등은 70%를 넘겼다.

아울러 소방차가 진입하기 어렵거나 불가능한 지역은 상반기 기준으로 전국에 1천490곳인 것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471곳으로 가장 많았고, 부산 302곳, 인천 187곳, 경기 109곳 등의 순이었다.

세종시에는 한 곳도 없었고, 경남은 2014년 102곳이었으나 올해 상반기에는 10곳으로 줄었다.

소방차 '진입 불가'는 도로 폭이 2m 이하거나 이동할 수 없는 장애물에 따라 소방차 진입이 불가능한 구간이 100m 이상인 지역이다. '진입 곤란' 기준은 폭이 3m 이상인 도로 가운데 이동이 불가능한 장애물에 따라 소방차가 진입하기 어려운 구간이 100m 이상인 지역이다.

이 밖에 긴급자동차(소방·구급차)가 출동할 때 양보하지 않아 단속된 사례는 올해 들어 7월까지 183건이며, 이 가운데 과태료가 부과된 사례는 125건(747만원)으로 집계됐다.

긴급자동차 양보 의무 위반으로 단속된 건 수는 2013년 98건에서 2014년 204건, 지난해 368건 등으로 대폭 늘었다.

소방대원 활동을 방해한 사례 역시 2011년 95건에서 지난해 198건으로 늘었으며, 지난 5년간 모두 667건이 발생했다.

소방대원 활동방해 사례의 99%는 구급대원을 폭행한 것으로 집계됐으며 출동방해(2건)와 화재진압방해(1건)도 포함됐다.

justdus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7 10: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