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차그룹, 울산에 태풍피해복구 성금 50억 전달


현대차그룹, 울산에 태풍피해복구 성금 50억 전달

현대차그룹, 울산에 태풍피해복구 성금 50억 전달
현대차그룹, 울산에 태풍피해복구 성금 50억 전달(서울=연합뉴스) 윤갑한 현대자동차 사장(왼쪽)이 7일 울산광역시 남구 울산시청에서 김기현 울산시장(오른쪽)에게 태풍 피해 복구 성금 50억을 전달하고 장광수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과 함께 기념촬영하고 있다. [현대기아차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현대자동차그룹은 최근 태풍 '차바'로 피해를 본 울산시에 50억원의 수해복구 성금을 전달했다고 7일 밝혔다.

성금은 태풍 피해를 당한 지역 주민과 이재민들을 위해 사용된다.

또 피해 지역에 '도시형 세탁구호차량' 3대를 투입하고 생수와 라면 등 기본 생필품을 지원해 수재민들을 돕기로 했다.

7t 트럭을 개조한 세탁구호차량은 세탁기 3대, 건조기 3대와 발전기 1대로 구성돼 하루 평균 1천kg 규모의 세탁물을 처리할 수 있다.

현대·기아차는 이달 말까지 태풍으로 피해를 본 고객을 대상으로 차량 무상점검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수재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을 드리고 아픔을 나눌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2011년과 2012년 집중호우를 비롯해 2012년 태풍 '볼라벤', '덴빈', 2007년 태풍 '나리', 2006년 태풍 '에위니아', 2003년 태풍 '매미', 2002년 태풍 '루사' 등 국내에 대규모 자연재해가 발생할 때마다 피해 주민의 복구를 지원하고 있다.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7 09: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