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태풍 피해복구 제주에 최고 80㎜ 장대비 예보…"철저 대비"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제주에 7∼8일 이틀간 돌풍과 함께 30∼80㎜의 많은 비가 예보돼 태풍 '차바' 내습에 따른 피해 복구 주민들의 애를 태우고 있다.

도 당국도 재해위험지구나 저류지 주변 지역 등에서 비 피해가 또 발생하지 않을까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7일 남해상으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아 차차 흐려져 오전부터 비가 내리고 있다. 비는 8일 오후에 차차 개겠다.

기상청은 "남풍에 의한 강수로 지역 편차가 클 것으로 보인다. 북부에는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은 양의 비가 내릴 것"이라며 "8일 비가 그친 뒤에는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기온이 떨어지고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가 낮겠다"고 밝혔다.

비 내리는 제주 평화로
비 내리는 제주 평화로[연합뉴스TV 제공=연합뉴스]

해상에도 제주도 동부 앞바다를 중심으로 물결이 높게 일겠고 9일부터는 북서풍이 점차 강하게 불면서 남해 서부 서쪽 먼바다와 제주도 남쪽 먼바다를 중심으로 물결이 높게 일겠다며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에 주의를 바랐다.

이날 태풍 피해 복구에는 행정시 공무원과 경찰, 해병대 제9여단 장병 등 1천700여 명이 투입됐다.

제주시 조천읍과 구좌읍, 우도면, 서귀포시 표선면, 성산읍, 남원읍 등 주택과 비닐하우스 등이 파손되는 피해를 본 농촌 지역에서도 복구 작업이 속도를 내고 있으나 비로 인해 차질을 우려하고 있다.

<태풍 차바> 물바다 된 공영주차장
<태풍 차바> 물바다 된 공영주차장[연합뉴스 자료사진]

태풍 차바의 영향에서 벗어난 지 얼마 되지 않아 다시 많은 비가 올 것으로 예상함에 따라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도민들에게 철저한 사전 대비를 당부했다.

재난안전대책본부는 호우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련 부서와 행정시에 분야별로 사전예방활동과 특보 시 비상근무를 해달라고 요청했다.

일선 읍면동은 도로 침수나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급경사지를 예찰하는 등 피해 예방 활동을 벌이고 있다.

재난안전대책본부 관계자는 "태풍 영향으로 지반이 약화한 데다가 현재 피해 복구가 진행 중인 만큼 특별한 대비가 필요하다"며 "기상 예보에 관심을 가지면서 가옥이나 농경지 침수에 대비해 집주변 하수구나 배수로를 정비하고 주변 시설물을 점검해 취약한 부분은 안전조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ko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7 09: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