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권 주자 맞아?" 새누리 잠룡들, '쓴소리' 경쟁

김무성 "분노의 시대" 현 정부 정책 실패 에둘러 비판
유승민 "백남기 사망 국가가 사과해야", 김문수 미르대응 비판


김무성 "분노의 시대" 현 정부 정책 실패 에둘러 비판
유승민 "백남기 사망 국가가 사과해야", 김문수 미르대응 비판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여권의 잠재적 대선주자들이 앞다퉈 정국에 대한 '쓴소리'를 쏟아내고 있다.

'격차해소'와 '사회정의 구현' 등과 같은 거대담론부터 저출산, 일자리 문제에 이르기까지 주제도 다양하다. 백남기 농민 사태와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처럼 현 정권을 직접 겨냥하고 있는 현안에서도 거침이 없는 모습이다.

연말 본격화할 대선국면에서 불붙을 어젠다 경쟁에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는 동시에 박근혜정부와의 '차별화 전략'을 통해 나름의 존재감을 과시해보겠다는 잰걸음으로 보인다.

새누리당 김무성 의원은 7일 자신의 SNS에 '시대정신은 격차해소 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대한민국은 정직하게 노력해도 성공하지 못한다는 좌절감으로 '분노의 시대'에 진입했다"고 진단했다.

특히 "갑질을 당하는 을들은 불공정한 게임의 룰에 분노하고 있다"면서 "이제 엄중한 위기감으로 한국 자본주의 시스템을 고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앞서 20대 국회 개원과 함께 당내모임 '격차해소와 국민통합의 경제교실'을 발족한 자리에서도 "경제 양극화는 정치 양극화로 이어지고 있으며 이를 방치했다가는 나라의 장래가 어렵고, 정권 재창출을 이뤄내지 못하고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 있다"고 밝혀 사실상 현 정권의 정책 실패를 에둘러 비판했다는 해석을 낳았다.

새누리당 김무성 의원
새누리당 김무성 의원

그런가 하면 유승민 의원은 백남기 농민 사태와 관련, 당국의 대응에 날 선 비판을 쏟아냈다.

유 의원은 전날 부산대에서 열린 '왜 보수 혁명인가' 제하 특강에서 "백남기 농민 사망사건은 공권력이 과잉 대응해서 시민을 죽음에 이르게 한 사건이기 때문에 국가가 사과하고 적절한 조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불법 폭력시위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반대하고 엄단해야 하지만 보수와 진보를 떠나 인간의 존엄과 가치에 대해 생각한다면 이 사건은 적절한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발언 내용만 놓고 보자면 야당의 주장과 별반 다르지 않을 정도이다.

새누리당 유승민 의원
새누리당 유승민 의원

같은날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는 한 언론 인터뷰에서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에 대해 "문제의 소지가 많다"면서 "언론 기사만 봐도 도저히 납득이 안 가는 게 너무 많은 만큼 빨리 털어야 하고, 제대로 밝히고 해명해야 한다"고 청와대를 겨냥한 '돌직구'를 던졌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최근 각종 공개석상에서 박 대통령으로서는 다소 민감한 현안인 '행정수도 이전'과 함께 '한국형 모병제' 등을 집중 거론하고 있다. 특히 모병제와 관련, 우리 경제 최대 위기 요인으로 꼽히는 청년 일자리 창출을 논거로 들고 있어 눈길을 끈다.

아직 사실상의 '장외인사'임에도 여권 대선주자 지지율 면에서는 부동의 1위를 달리고 있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조차 최근 사석에서 저출산과 일자리 부족 문제 등을 거론하며 다양한 분야에서 '나라 걱정'을 쏟아냈다고 전해져 경쟁 대열에 시동을 거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minar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7 09: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