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더민주 "차은택 돈 흐름 추적해야…朴정부 비리도 창조적"(종합)

추미애 "권력형 비리 점입가경"·우상호 "차씨 불러 의혹 밝혀야"·


추미애 "권력형 비리 점입가경"·우상호 "차씨 불러 의혹 밝혀야"·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7일 이번 국정감사에 쟁점으로 부상한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과 관련해 철저한 검찰 수사를 촉구하면서 의혹의 핵심인물로 부상한 차은택씨의 자금 흐름 추적 조사를 촉구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이 의혹에 대해 "근거없는 정치공세가 아니다"라며 "검찰이 수사해야 하고, (핵심 인물로 지목된) 차은택씨의 돈 흐름을 추적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청와대는 정치공세라며 일일이 대응하지 않겠다지만, 진짜로 그렇게 생각한다면 상당히 심각한 상황인식"이라며 "집권당 국회의원이 온몸으로 차씨와 최순실씨의 증인채택을 방어했다". 국회의원 십수명이 온몸을 바쳐 일개 영상감독인 차 씨의 증인채택을 막는 이유가 뭐냐"고 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번 의혹의 큰 그림은 세가지다. 우선 청와대 수석이 대통령의 뜻이라며 기업 모금에 관여한, 말하자면 정경유착 의혹이다. 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관여했다는 점은 집권당 대표가 분명히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 부처가 미르·K스포츠 재단에 하루 이틀 만에 덜컥덜컥 예산을 주고 권한을 줬다. 부처는 어디로 가고 재단만 남은 권력농단 의혹"이라며 "또 최씨의 딸만 움직이면 명문사학인 이화여대와 최고 재벌 대기업인 삼성이 벌벌 떨며 말을 사주고 학교에 특혜입학 시켜주고 지도교수도 바꿔줬다"고 주장했다.

우 원내대표는 "근거 없는 정치공세라면 차씨를 불러 명백히 밝히면 되지 않나. 차씨가 권력 실세인가"라고 비판했다.

추미애 대표도 "박근혜 정부의 권력형 비리가 점입가경으로, 불공정한 한국의 끝을 보는 것 같다"며 "비리조차도 역대 없었던 창조적인 행태"라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국민으로부터 받은 권력으로 기업 주머니를 털고, 기금을 출연한 기업에 특별사면 혜택을 주고, 또 다른 비리가 밝혀질까 봐 통합 재단을 만든다고 한다"며 "민생 국감을 내팽개치고 대통령 측근 비선 실세를 비호하는 국감으로 치닫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정세균 국회의장에 대해선 헌법과 국회법에 따라 사회를 봤다는 이유로 공안부에 사건을 배당하고 대통령 측근과 대통령 연루 여부를 따져야 하는 권력농단형, 권력부패형 미르 사건은 고발 사건의 하나로 치부해 형사부에 배당했다고 한다"며 "국민이 '참 웃기다'라고 할 것 같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은 복잡한 난국, 난마처럼 얽힌 형상을 타개하려면 단칼로 탁 자른다는 말을 자주 인용하는데, 미르·K스포츠재단 측근비리를 단칼에 자르는 칼자루를 대통령이 쥐고 있다"며 "비선 실세 국정농단과 고장 난 인사시스템 등으로 국정이 마비된 이때 대통령의 신속한 결단을 촉구한다. 복잡하게 연결된 국정 전반의 실패 사슬을 대통령이 끊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우 원내대표는 '백남기 특검'과 관련해서는 "새로운 특검법을 내서 오래 드잡이를 하는 것보다 상설특검법에 따라 검찰수사의 미진함을 특검으로 해결하자고 것"이라며 "법사위를 거쳐야 하느냐에 대해서는 더민주는 국회의 유권해석을 존중하겠다. 여야가 특검 수사에 합의하자"고 촉구했다.

태풍 '차바' 피해와 관련해서는 "거액의 예산을 투자해 슈퍼컴퓨터를 들여놨는데도 예보가 계속 틀려 국민이 기상청을 불신한다"며 "장비·기계의 문제가 아닌 것 같다. 잘못된 예보로 국민이 피해를 보는 악순환이 벌어지지 않도록 정부와 관련 상임위에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더민주 "차은택 돈 흐름 추적해야…朴정부 비리도 창조적"(종합) - 1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7 10: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