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본도 채소가격 두 배 폭등…농민·상인·소비자 모두 울상

"가을장마·태풍 무섭다"…기록적 일조시간 부족에 작황 부진

(서울=연합뉴스) 이춘규 기자 = 우리나라에서는 폭염이 배추 등 채소를 중심으로 장바구니 물가를 끌어올렸는데, 일본에서는 기록적인 일조량 부족에 따른 가을 채소가격 급등으로 농민, 상인, 소비자 모두 울상이다.

7일 일본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일본에서는 9월 태풍의 잇따른 상륙과 가을장마전선의 장기간 정체에 따라 작황이 부진해진 채소 소매가격이 평년의 두 배 정도로 폭등했다.

태풍으로 수확하지 못한 홋카이도 옥수수
태풍으로 수확하지 못한 홋카이도 옥수수[구시로<일 홋카이도>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9월 15일 태풍 때문에 가공공장이 멈춰서자 수확하지 못한채 밭에 방치된 옥수수.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9월 일조시간은 동일본이 평년의 74%, 서일본이 69%에 그쳤다.

특히 일조시간 부족현상은 9월 중순 이후 심해졌다. 9월 중순(11~20일)만 보면 태평양쪽 동일본지역은 평년의 26%, 서일본 동해안 지역도 44%에 불과했다. 이들 지역의 이런 일조시간은 같은 시기 기준으로 통계가 남아 있는 1961년 이후 가장 적었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9월 강우량은 동일본지역이 평년의 약 1.4배, 서일본지역은 약 1.9배로 같은 시기로서는 관측 사상 세 번째로 많았다. 9월 혼슈(本州)부근에는 태풍 3개가 비구름을 몰고 상륙하거나 접근한데다, 가을장마전선도 남쪽 고기압에 막혀 남하하지 못한 채 오래 정체했다.

일본 농림수산성에 따르면 일조시간 부족으로 채소의 발아 불량이나 생육 부진이 발생해 출하수량이 줄었다.

당근이나 감자 주생산지인 홋카이도는 태풍 피해가 컸고, 시금치 주산지인 도쿄 북부 지역에서는 9월 중순까지 비가 많이 내려 파종이 늦어졌다.

이에 따라 도쿄를 비롯한 일본 수도권 많은 시장에서는 9월부터 채소 가격이 상승했다. 도쿄도 네리마구 슈퍼 '아키다이'는 당근 입하 가격이 9월초 평년보다 4배 가까이 되기도 했다.

순무와 유사한 일본순무(고마쓰나) 판매가는 평년의 2배였지만, 잎채소 가운데 상대적으로 쌌던 시금치는 품절 사태가 잦아지며 점포 주인들이 애를 태우기도 했다.

슈퍼를 찾은 주부들은 폭등한 채소 가격 때문에 고민했다. 한 주부(45)는 감자를 손에 쥐었다가 "저녁은 감자보다 싼 양배추를 사용해 다른 요리를 만들어야겠다"며 내려놓기도 했다. 원래 생산지에서 막 입하된 신선채소를 주로 사 먹는 다른 주부(56)는 폭등한 신선채소 때문에 냉동식품을 사는 날이 많아졌다고 아사히에 밝혔다.

<표> 도쿄도 네리마구 슈퍼 '아키다이'의 채소 가격

채 소 10월 6일 현재 평년 10월
당근 1봉지(약 400g) 138엔 88~100엔
감자 1봉지(약 900g) 280엔 180~200엔
시금치 1다발(약 300g) 298엔 100~150엔
일본 순무 1다발(약 300g) 238엔 120~130엔
배추 4분의 1 사이즈 150엔 78~98엔
무 1개 238엔 138~150엔
양배추 1통 189엔 100~130엔
파 1다발 198엔 100~128엔
피망 1봉(약 200g) 128엔 58~78엔
오이 1개 50엔 30~38엔

일본 기상청은 10월에는 일본 남쪽 고기압의 약화로 가을장마전선이 일본에서 멀어지기 때문에 동일본이나 서일본에서 햇살이 좋은 날이 많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나 농림수산성은 무, 당근, 시금치, 오이, 피망, 감자 등은 9월까지 작황이 좋지 않았던 영향을 받아 10월 하순까지는 높은 가격대에서 움직일 것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tae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7 10: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