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피겨- 임은수, 주니어그랑프리에서 김연아 이후 쇼트 최고점 기록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한국 피겨의 미래 임은수(13·한강중)가 김연아(은퇴) 이후 한국 여자 싱글 국제대회 쇼트 최고점을 기록했다.

임은수는 7일(한국시간) 독일 드레스덴에서 열린 주니어그랑프리 7차 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 37.18점, 예술점수 26.65점을 받아 총점 63.83점으로 2위에 올랐다.

그는 첫 점프인 트리플러츠-트리플토루프를 클린해 기본 점수 10.30점에 수행점수(GOE) 1.40점을 가산받았다.

이후 플라잉 카멜 스핀(레벨3)과 스텝 시퀀스(레벨3)에서도 가산점을 챙기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트리플 루프와 더블 악셀을 실수 없이 소화한 임은수는 마지막 과제인 체인지풋콤비네이션스핀(레벨4)과 레이백스핀(레벨4)에서도 가산점을 받으며 프로그램을 마쳤다.

그는 모든 기술에서 가산점을 받으며 한층 발전된 연기력을 선보였다.

임은수는 "쇼트프로그램을 클린했다. 할 수 있는 것은 다 보여드린 것 같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번이 주니어그랑프리 두 번째 출전인데, 거리 조절 등을 빨리 보완하려고 노력했다"라고 말했다.

임은수는 8일 밤 9시 프리스케이팅 경기에 나선다.

임은수의 역대 최고 점수는 쇼트 55.88점, 프리 111.03점, 총점 166.91점이다. 이번 대회에서 개인 신기록을 세울 가능성이 커졌다.

한편 이전까지 김연아를 제외한 국제대회 여자 피겨 최고 점수는 작년 사대륙선수권대회에서 기록한 박소연의 62.49점이었다.

김연아의 쇼트 최고 점수는 2010 밴쿠버올림픽에서 기록한 78.50점이다.

연기 펼치는 임은수
연기 펼치는 임은수임은수가 7일(한국시간) 독일 드레스덴에서 열린 주니어그랑프리 7차 대회에서 김연아(은퇴) 이후 한국 여자 싱글 국제대회 최고점을 기록했다. 사진은 지난 6월 '올댓스케이트 2016'에서 연기를 펼치는 임은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7 09: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