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세리, LPGA 하나은행 챔피언십 1R 후 '열린 은퇴식'

"선수들이 은퇴 후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분야 공부하겠다"
오는 13일 시작하는 'LPGA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을 끝으로 은퇴하는 하나금융그룹 소속 박세리. [LPGA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대회본부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오는 13일 시작하는 'LPGA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을 끝으로 은퇴하는 하나금융그룹 소속 박세리. [LPGA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대회본부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한국 여자골프의 살아 있는 전설 박세리(39·하나금융그룹)가 이달 한국에서 열리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무대에서 모두의 축하를 받으며 은퇴를 고한다.

박세리는 오는 13일 인천 스카이72 골프&리조트에서 열리는 LPGA 투어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에 선수로 출전하며, 1라운드 종료 후 동료 선수와 골프 관계자는 물론 골프팬 누구나 지켜볼 수 있는 '열린 은퇴식'을 한다.

장소는 스카이72 골프&리조트 오션코스 18번 홀이다.

대회본부는 7일 "이번 박세리 은퇴식이 단순히 대회의 작은 이벤트가 아니라, 한국골프에 큰 족적을 남긴 박세리 프로의 마지막 모습을 많은 이들이 함께하는 축제의 장이 되기를 바란다"며 이같은 계획을 발표했다.

박세리는 LPGA 투어에서 한국인 최초로 통산 상금 1천만 달러를 달성했고, 메이저 5승을 포함해 통산 25승 기록했다. 아시아인 최초로 명예의 전당에 입성한 전설이다.

이날 은퇴식에는 박세리를 보고 골프의 꿈을 키우며 세계 정상에 오른 '세리 키즈' 선수들과, 이들 '세리 키즈'를 보고 골프의 길을 걷는 유망주들도 참석한다.

박세리는 에이전트사인 세마스포츠마케팅을 통해 은퇴 후 활동 계획을 밝혔다.

은퇴 후 활동에서도 후배들에게 방향을 제시하는 선구자 역할을 하고 싶다는 포부가 담겨 있다.

박세리는 "은퇴를 바로 앞에 두고 있다 보니 많은 바람과 생각들이 앞선다. 그중 한 가지는 선수 생활 중, 은퇴 시점과 은퇴 후의 계획을 착실하게 만들 수 있는 사회적인 여건이 갖춰지면 좋겠다는 것이다. 그러면 좋은 선수들이 좀 더 오랫동안 선수 생활을 하고, 그에 맞는 대우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안타깝게도 대한민국의 운동선수들은 이뤄낸 업적에 비해서 은퇴 후에는 아무것도 없다. 모든 스포츠가 그렇다"라며 "이런 점들을 보완하면 운동선수들이 은퇴 후에도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부분이 더 많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나는 지금 이런 부분을 생각하고 있고, 배워나가고 싶다. 아직은 부족하지만, 꼭 이 분야에 기여를 하고 싶다. 목표를 세워서 시작하게 된다면, 무책임하게 그만두지는 않을 것이다. 책임감을 느끼고 해 볼 것이다"라고 다짐했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7 09: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